워싱턴에 한미 양자기술 협력센터 설치...6개 기술분야 공동 연구

URL복사

 

[더테크 뉴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1일(미국현지 시간, 이하 동일), 미주권역 양자기술 협력거점으로서 ‘한-미 양자기술 협력센터’가 워싱턴 DC에 개소식을 갖고 운영에 들어간다고 22일 밝혔다.

 

권역별 양자기술 협력센터는 한-미 정상회담 후속조치로 국내 산‧학‧연이 해외 우수 연구개발기관과 긴밀히 협업할 수 있도록 전주기‧전방위 지원하는 양자기술협력 사업의 일환이다. 내년에는 유럽권역에 추가 설치될 예정이다.

 

이날 오후에는 협력센터와 연계 운영되는 6개 기술분야별 공동연구센터가 과제 착수 행사로 양국 연구책임자가 참여하는 공동연수를 개최하여 공동연구센터별 연구‧운영계획을 상호 공유 계획이다. 

 

우리나라는 양자기술 연구개발 후발국으로 자원·역량 부족문제 해결 및 세계 기술블록화 선제 대응 등을 위해 적극적인 국제협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한편, 개소식 행사에 앞서 구혁채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미 백악관 과학기술정책실(OSTP)의 그레첸 캠벨(Grechen Campbell) 양자조정실(NQCO) 부국장과의 면담을 통해 한-미 양자기술 협력 공동성명서 체결 일정 등을 논의했다.

 

과기정통부-미국과학재단(NSF) 간 신규 공동연구 사업 기획 등도 속도감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구혁채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협력센터 개소식 축사를 통해 “양자기술 분야는 기술 상용화를 위해 국제 생태계 조성이 중요한 상황으로 한-미는 공동연구, 전문인력의 양성 및 활용, 핵심부품의 공급망 구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조의 잠재력이 높다”면서 “양국이 협력센터 및 공동연구센터 개소 계기로 미래 지향적 파트너십 관계를 열어 나가자”고 말했다.

 

ksm@the-tech.co.kr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