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원자재·환율·임금 상승으로 상반기 생산비용 증가율 8.7%...2009년 이후 최대

URL복사

 

[더테크 뉴스]  원자재·환율·임금 상승 영향으로 올해 상반기에 기업들의 생산비용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 SGI는 21일 ‘기업 생산비용 증가 추정 및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금년 상반기 전산업의 생산비용은 전년보다 8.7% 늘어나며 2009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며, “지난 10년간 전산업 생산비용 증가율 평균이 1.9% 였던 것에 비추어보면 약 4.6 배나 높은 수치다”고 주장했다 .

 

이어 보고서는 “하반기에도 환율 상승세가 이어지고 임금 인상압력 역시 커지고 있어 기업들의 생산비용 충격이 지속될 것이다” 며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직면한 기업들은 올해 투자계획을 전략적으로 연기 및 축소하고 리스크 관리에 주력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SGI 는 생산비용 증가율을 생산요소별로 기여도를 분해하여 살펴보았다. 그 결과 “올해 상반기 기업들의 생산비용 증가율 (8.7%)중 임금 인상이 3.2% 포인트로 가장 크게 영향을 미쳤으며 원자재는 3.0% 포인트, 환율  2.5% 포인트 기여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생산비용을 산업별로 구분하여 분석한 결과 “제조업은 생산비용이 전년동기대비 10.6% 증가하여 서비스업 (6.6%)을 능가하였다” 며 “제조업은 생산 과정에서 수입 원자재를 많이 필요로 하므로 국제유가, 광물 가격, 환율 등의 변동에 크게 영향을 받는다”고 언급했다 .

 

제조업 중에는 원유를 주원료로 하는 석유정제(28.8%), 화학(10.5%)과 구리, 알루미늄, 철광석 등 광물을 중간투입물로 사용하는 비금속(9.7%), 1차금속 (8.2%), 금속 (7.2%) 등에서 생산비용이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업의 경우 SGI 는“ 생산 과정에서 수입재 투입 비중이 작아 원자재와 환율에 영향을 적게 받았으나 생산비용 중 인건비 부담이 높아 임금 인상에는 크게 반응한다”고 말했다.

 

특히 서비스업 중 지난해 IT 경기 및 주식시장 호황 영향으로 전문·과학·기술·금융보험업 등에서 임금 상승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됐다.

 

대한상의 SGI 김천구 연구위원은 “금년 상반기 보건복지, 사업지원, 도소매 등 저부가 서비스업에서도 임금 상승에 따른 생산비용 부담이 많이 늘었는데, 이들 산업은 진입 장벽이 낮아 경쟁이 치열하여 비용을 서비스가격에 충분히 반영하기 어렵다”며 “저부가 서비스업에 분포한 영세 소상공인의 경우 늘어난 인건비 부담을 고용감축, 사업장 폐쇄 등으로 대응할 가능성이 크다” 고 우려했다 .

 

hongjuhee@the-tech.co.kr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