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출상황 점검회의..."지속되는 수출 둔화세 우려"

URL복사

 

[더테크 뉴스]  산업통상자원부는 장영진 1차관 주재로 산업연구원·대외경제정책연구원 등 연구기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한국무역보험공사 등 유관기관과 함께 '수출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우리 무역을 둘러싼 여건 변화와 그에 따른 수출입 영향 등을 점검하는 한편, 무역수지 개선을 위한 정부 정책방향 등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장영진 차관은, “수출이 8월까지 22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하였음에도, 8월 누계 251억불의 무역적자가 발생한 것은 국제 에너지가격 상승에 따른 에너지 수입급증이 주된 요인”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여전히 높은 에너지가격 추이를 감안하면 4분기에도 에너지 수입 증가는 우리 무역수지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며 에너지절약과 수요관리를 위한 적극적인 대책 마련과 실천이 중요한 상황임이다"고 말했다. 

 

이에 더하여, 최대수출국가인 중국으로의 수출 감소와 반도체 단가하락등으로 수출증가율도 6월 이후 한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는 만큼, 관련 동향도 긴장감을 가지고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 차관은 이어 “정부는 수출활력 제고를 위해 지난 8.31일 발표한 수출경쟁력 강화 전략을 속도감 있게 추진·이행할 계획”이라며 "물류·인증 지원을 위한 예비비로 편성된 120억원 규모의 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하고 수출에 병목을 유발하는 각종 규제·애로도 타개해 나갈 것"임을 강조했다.

 

또한, KOTRA, 무역보험공사 등 유관기관은 불확실성이 계속 확산되는어려운 여건이지만 물류·무역금융·마케팅 등 지원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하여 수출 성장세를 뒷받침하기 위해 총력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hongjuhee@the-tech.co.kr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