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기업 인재 유지 핵심은 명확한 비전과 일할 맛”

URL복사

 

[더테크 뉴스]  성장의 핵심인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해서는 기업과 근로자가 함께 성장하는 명확한 비전 아래 일할 맛 나는 조직 문화를 구축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인사 교육 전문 인키움의 김석정 대표는 한국중견기업연합회가 29일 그랜드조선부산에서 개최한 ‘제11차 중견기업 CHO 협의회’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핵심 인재 유지를 위한 7대 전략’을 제안했다.

 

김 대표는 명확한 비전과 가치 체계, 일할 맛 나는 조직 문화에 더해, 공평을 넘어선 공정 기반 성과 인프라, R&R 중심 리더십, 성장 강조, 경영자의 관심과 배려, 일관된 인사·경영 철학 등 핵심 요인을 강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대표는 “기업의 주축으로 진화하는 MZ세대의 일하는 방식과 가치관을 조직 문화와 성과 관리 체계에 점진적이지만 적극적으로 수렴하는 작업이 필요하다”라면서, “인사 원칙과 평가 기준의 명확성, 공정성과 일관성 수준에 따라 인재 유지 전략의 성패가 좌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협의회에는 유라코퍼레이션, 서연이화, 계양정밀, 디섹, 샘표식품 등 중견기업 최고 인사 책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국내 유일의 중견기업계 인사·노무 담당 책임자 네트워크인 ‘중견기업 CHO 협의회’는 중견련 주도로 2017년 7월 출범했다. 현재 85개 중견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참가자들은 부산 대표 중견기업인 고려제강을 방문, 모범적인 메세나 사례로 꼽히는 ‘복합문화공간 F1963’과 ‘고려제강 기념관’을 둘러보고, 공간 조성 기획 및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반영된 창업주의 철학과 기업 문화의 가치를 공유했다.

 

고려제강 관계자는 “F1963은 2016년 부산시청과 협력해 탄생시킨 첫 번째 민관 협력 문화재생사업의 결실로 모든 시민이 즐길 수 있는 문화예술 쉼터이자 부산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1945년 설립된 고려제강은 자동차, 교량, 에너지, 건축, 전기, 전자 등 다양한 산업분야의 핵심 소재인 특수 선재 전문 중견기업이다. 와이어 부문 국내 1위로, 현재 수출 국가는 80여 개에 달한다. 미국, 중국, 일본, 말레이시아, 베트남, 인도네시아, 헝가리 등 다수의 해외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다.

 

박종원 중견련 사업지원실장은 “2018년 13.8%, 2019년 15.2%, 2020년 17.2%로 증가하는 중견기업 이직률은 글로벌 산업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핵심 자원의 유실로서 경영 부담 가중의 지표”라면서, “비전과 가치에 대한 인식 제고, 장기근속 인센티브 확대 등 기업의 노력에 더해, 중견기업의 인재 확보는 물론 지역 균형 발전을 뒷받침할 효과적인 방편으로서 주거, 의료, 문화 인프라를 확충할 정책적 노력이 시급하다”라고 강조했다.

 

hongjuhee@the-tech.co.kr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