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베트남 롱손 유틸리티 플랜트' 조기 준공

URL복사

 

[더테크 뉴스]  현대엔지니어링이 베트남에서 한화 약 4,400억원 규모의 베트남 롱손 유틸리티 플랜트를 성공적으로 준공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6일 현대엔지니어링 홍현성 대표이사 발주처 Siam Cement 그룹 타마삭 세타둠(Thammasak Sethaudom) 부사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베트남 롱손 유틸리티 플랜트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베트남 롱손 유틸리티 플랜트 사업은 호치민시(市)에서 동남쪽으로 약 100km 떨어진 붕따우시(市) 롱손아일랜드에 들어서는 롱손 석유화학단지 운영에 필요한 스팀 및 공업용수 생산을 위한 보일러 및 수처리설비, 주 변전소 등 기반시설을 건립하는 것이다.

 

이 유틸리티 플랜트에서 생산되는 스팀과 공업용수는 롱손 석유화학단지 가동되기 위한 필수 요소로 각 석유화학공정에 필요에 따라 공급된다. 

 

이번 준공은 지난 2018년 9월 현대엔지니어링이 공사를 본격적으로 수행하기 시작한 이후 41개월만에 정상 가동을 시작하고 약 50개월만에 정식 준공서를 취득한 성과로 2023년 2월로 예정되어있던 공기를 3개월 단축하는 쾌거를 얻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다수의 유럽, 태국, 베트남, 한국 등 세계 각지의 EPC 기업들이 다수 참여한 베트남 롱손 석유화학단지 조성 프로젝트 중에서 유일하게 지연없이 조기에 사업을 준공함으로써 화공플랜트 수행 역량을 여실히 입증했다. 

 

특히, 프로젝트 수주 후 2019년 발생한 코로나19 팬데믹의 여파로 베트남 정부의 봉쇄조치로 인해 현장 인력 및 장비 동원에 큰 어려움을 겪었으나 발주처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한 신속한 대응으로 조기에 성공적인 준공을 이끌어내 발주처의 신뢰를 더욱 제고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또한, 프로젝트 초기 단계부터 신속한 인원투입으로 설계 및 구매 단계에서 기간을 단축했으며, 3D 모델링을 활용해 설계, 시공 등 각 분야별 담당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시공성 검토를 사전에 진행함으로써 EPC의 마지막 단계인 시공까지 프로젝트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체계적인 프로젝트 수행 전략을 수립하여 진행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베트남 롱손 유틸리티 플랜트 조기 준공은 세계 유수 EPC 업체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당사의 프로젝트 수행 역량을 총 동원해 일궈낸 쾌거다”라며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준공을 기반으로 베트남을 포함한 동남아 플랜트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고 추가 수주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hongjuhee@the-tech.co.kr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