옴디아, “반도체 시장, 3분기 연속 침체 지속”

URL복사

 

[더테크 뉴스] 옴디아의 경쟁 전망 트래커(Competitive Landscape Tracker)에 따르면, 2022년 2분기에 반도체 시장은 3분기 연속 매출 감소를 기록했고 현재 하락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2년 2분기 매출은 2022년 1분기 매출 1612억 달러(한화 약 226조 원)에서 1518억 달러(한화 약 212조 원)로 1.9% 감소했다. 이런 감소는 가장 길게 지속된 8분기 연속 반도체 성장세에 뒤이은 것이다.

 

옴디아 수석 연구 애널리스트인 클리프 림바흐는 “최근 반도체 매출이 감소한 결과, 2022년 2분기는 옴디아가 시장을 추적한 지난 20년 동안 세 번째로 최악의 실적을 낸 2분기로 기록됐다”면서 “재택근무 및 가정에서의 교육 활동으로 전례 없이 수요가 증가해 새로운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반도체 시장의 주기적 특성을 고려할 때, 2022년 남은 기간과 2023년 상반기는 시장이 정상화되는 조정 기간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전했다.

 

현재 반도체 매출 하락에 기여한 요인은 인텔의 2022년 2분기 실적과 1분기 MPU(마이크로프로세서) 사업부의 13% 매출 감소이다. 마이크로프로세서 시장이 전체 반도체 시장의 10% 이상을 차지하기 때문에 이번 하락으로 전체 시장이 쇠퇴했다.

 

또한 2022년 1분기에서 2022년 2분기까지 미국 달러가 여러 외화 대비 강세를 보였다. 외화로 수익을 보고하는 기업은 미국 달러로 전환 시 수익이 감소했다. 미국에 기반을 두지 않은 일부 기업들은 현지 통화 기준으로는 분기별 수익이 증가했지만 미국 달러 기준에서는 마이너스 성장을 경험했다. 이런 요인들이 모두 작용해 미국 달러로 환산한  반도체 시장 총매출에 하향 영향을 미쳤다.

 

상위 반도체 기업들의 실적을 살펴보면, 인텔과 엔비디아의 총감소액은 2022년 2분기 37억 달러(한화 약 5조 원)로 나타났다. 이는 불확실한 시기에 제품에 대한 소비자 수요가 줄어들고 OEM의 재고 확보가 어려워진 결과이다. 10대 기업 중 2022년 2분기 매출이 하락한 유일한 기업은 퀄컴이다. 나머지 회사들은 2분기에 매출이 상승했다.

 

메모리 시장은 2분기에 1%를 약간 웃돌며 소폭 상승했다. 최고의 DRAM 및 NAND 기업인 삼성의 경우, 인텔의 실적과 결합돼 최고 매출을 기록한 반도체 기업으로 그 입지를 확고히 했다.

 

cho.me@the-tech.co.kr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