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경기전망지수 81.7, 하락세 두 달째 지속

금리상승과 고물가 ‧ 글로벌 경기부진 여파

URL복사

 

[더테크 뉴스]  중소기업 경기 전망이 3고 여파와 금리 인상 등으로 두 달 연속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5일부터 22일까지 3천150개 중소기업 상대로 12월 업황 경기 전망지수(SBHI)를 조사한 결과 SBHI가 81.7로 11월보다 0.6포인트(p) 하락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올해 9월(83.2)부터 2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한 이후 2개월 연속 하락 흐름을 보인 것으로, 하락폭(△0.6p)은 전월(△2.8p) 보다 소폭 줄어들었다. 최근 금리인상 기조와 고물가, 글로벌 경기부진 등 불안 요인이 가중되면서 중소기업 체감경기 약화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제조업의 12월 경기전망은 82.5로 전월대비 0.9p 하락하였고, 비제조업도 81.3으로 전월대비 0.5p 하락하였다. 건설업(78.6)은 전월대비 0.7p, 서비스업(81.8)은 전월대비 0.5p 하락했다.

 

2022년 12월의 SBHI와 최근 3년간 동월 항목별 SBHI 평균치와 비교해보면 제조업에서는 자금 전망을 제외한 경기전반, 생산, 내수, 수출, 영업이익, 원자재 전망은 물론 역계열인 설비·재고·고용전망 모두 이전 3년 평균치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비제조업은 수출 전망을 제외한 모든 항목에서 개선될 것으로 조사됐다.

 

경영애로로 2022년 11월 중소기업들의 주요 애로요인으로는 내수부진(57.7%) 비중이 가장 높았고, 원자재 가격상승(48.3%), 인건비 상승(45.4%), 업체간 과당경쟁(36.5%), 고금리(28.0%)가 뒤를 이었다.

 

평균가동률은 2022년 10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2.1%로, 전월대비 0.4%p 상승, 전년동월대비 0.6%p 상승했다. 

 

기업규모별로 소기업은 전월대비 0.6%p 상승한 69.1%, 중기업은 전월대비 0.2%p 상승한 75.0%로 조사됐다. 기업유형별로 일반제조업은 전월대비 0.1%p 하락한 71.1%, 혁신형 제조업은 전월대비 1.8%p 상승한 74.7%로 나타났다.

 

 

 

hongjuhee@the-tech.co.kr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