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스리얼리티-에이트원, 메타버스 국방 시뮬레이터 개발 맞손

K-방산 수출 위한 메타버스 시뮬레이터 개발 협력

 

[더테크 뉴스] 심스리얼리티는 에이트원과 ‘국방 수출을 위한 메타버스 시뮬레이터 개발 협력’에 관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K-방산 수출액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2022년(24조 원)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첨단 확장 현실(XR),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한 메타버스 교육훈련 시뮬레이터를 향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심스리얼리티는 리얼리티 공간 기반의 XR 기술을 개발하는 실감형 메타버스 공간 플랫폼 전문 기업으로 군수 산업에 가상 정비훈련체계, 시뮬레이션 교육훈련 솔루션을 꾸준히 공급해 왔다.

 

에이트원은 2008년 설립 이후 방위 산업 훈련 솔루션을 시작으로 XR과 AI 기반 전자기술교범, 무기체계 시뮬레이터 등을 폭넓게 출시하며 군용 메타버스 분야의 선두 기업으로 자리매김해 왔다.

 

양 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메타버스 국방 시뮬레이터를 개발하기 위해 사업 추진, 기술 개발 등에서 상호 협력한다.

 

주요 협약 내용은 ▲메타버스 시뮬레이터 개발을 위한 정보교류 및 상호 협력 ▲사업 추진을 위한 기술 지원, 인력 참여 ▲그 밖에 상호 교류 협력이 필요한 분야다.

 

김명환 심스리얼리티 대표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글로벌 K-방산의 수출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 양 사 간 협력 범위를 확장해가겠다”고 말했다.

 

김병한 에이트원 전무이사는 “그동안 군수 산업에 특화한 XR 콘텐츠를 기반으로 회사의 기반을 닦아왔다”며 “AI 스마트 국방을 접목한 수출용 메타버스 시뮬레이터의 선진화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심스리얼리티는 ▲가상 공간 솔루션 엔뷰(ENVUE) ▲메타버스 산업 플랫폼 버테인(VATTAIN) ▲에듀테크 교육 플랫폼 미트(MEET)를 출시하며, 기존 B2B2G 산업을 중심으로 새로운 B2B2C 산업인 커머스 영역까지 메타버스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