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은행 '카카오뱅크'의 탄소배출량 저감 사례 공개

2022년의 탄소 감축 활동 성과와 향후 계획 담은 그린밸류리포트 발간
유형에 따른 감축량 측정 결과 및 서비스 디지털화 내용 담겨

 

[더테크=전수연 기자] 카카오뱅크가 인터넷 전문 은행으로써 시도한 탄소 감축 활동 보고서를 공개했다. 이를 통해 오프라인 은행과의 차이점과 탄소배출량 저감 수치 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카카오뱅크는 2022년 한 해 동안의 탄소 감축 활동에 대한 성과와 향후 계획을 담은 첫 번째 그린밸류리포트를 발간했다고 22일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보고서에서 사업 과정 전반의 탄소 배출 유형 및 감축량 측정 결과를 공개하고 환경 영향 개선 방안 등 앞으로의 중장기 계획을 소개했다. 탄소 배출량 등 환경 영향 측정에 대해 방법론을 개발하고 탄소 감축 활동 보고서를 발간한 것은 국내 인터넷전문은행 중 첫 사례다.

 

카카오뱅크의 친환경 경영 활동을 통해 1년간 저감한 탄소 배출량을 환산하면 약 13000톤으로 이는 30년생 소나무 약 197만 그루가 한 해 흡수하는 탄소량과 동일하다. 또 같은 기간 카카오뱅크 오피스와 데이터센터 운영으로 배출한 탄소의 3배가 넘는다.

 

보고서를 통해 카카오뱅크는 ‘무점포 비즈니스 모델’과 ‘친환경 디지털 전환 사업’ 두 가지로 구분해 탄소 배출 감축 요인을 분석했다.

 

카카오뱅크가 분석한 탄소 배출 감축 원인에는 사용자의 영업점 방문과 영업점 운영 등으로 인한 탄소 배출이 없으며 친환경 디지털 전환 사업 추진으로 불필요한 탄소 배출이 없다는 점이 언급됐다.

 

카카오뱅크는 사용자의 영업점 방문으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을 계산하기 위해 사용자 주소지 데이터를 활용했다. 또한 무점포 비즈니스 모델로 오프라인 영업점을 운영하지 않기 때문에 다양한 유형의 탄소 배출을 감축할 수 있었다.

 

이와 함께 디지털 전환을 위해 카카오뱅크는 △종이통장의 모바일 통장 대체 △종이 대출서류 디지털화 △종이 영수증 디지털화 △교통카드 모바일 충전 기능으로 충전확인용 영수증 미발행 등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