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로지스틱스, 다이소 세종허브센터 수주

다이소 물류센터 중 최대 규모로 중부지역 물류 담당할 예정
설계부터 설비, 소프트웨어 등 물류 자동화 솔루션 일괄 공급해

 

[더테크=조재호 기자] 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이하 DLS)이 지난 2022년 다이소 양주허브센터에 이어 다이소 물류센터 중 최대규모의 신축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다.

 

DLS가 17일 다이소 세종허브센터 신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세종특별자치시 스마트그린산업단지에 신축될 세종허브센터는 연면적 144,960㎡(약 4만3850평), 지하1층, 지상4층으로 국내 닫이소 물류센터 중 최대규모이며 중부지역 다이소 매장의 물류를 담당한다.

 

DLS는 설계, 엔지니어랑 관련 컨설팅을 포함해 최첨단 자동화 설비부터 창고관리시스템과 창고제어시스템 구축, 유지 관리에 이르는 물류 자동화 솔루션을 일괄 공급한다. 해당 허브센터는 2026년에 완공될 예정이다.

 

이번 세종허브센터는 △셔틀형 스토리지 시스템 글로벌 1위 크납(Knapp)의 OSR셔틀 △GTP(Goods to Person) 시스템 △보이머(Beumer)의 크로스벨트 소터(Cross Belt Sorter) △DLS가 자체 설계한 창고관리시스템, 창고제어시스템 등 첨단 제품과 기술이 적용된다.

 

DLS는 셔틀에서 출고한 상품을 작업자에게 자동으로 전달하는 GTP 시스템을 OSR 셔틀에 적용해 포장 및 배송을 위한 피킹 효율과 함께 작업자의 편의성을 높일 전망이다.

 

아울러 처리 물동량을 30% 가량 증가시킨 컨베이어 기반 크로스벨트 소터를 설치해 상품을 고속으로 분류할 수 있다.

 

김덕현 DLS 대표는 “기존 고객으로부터 신뢰와 전문성을 인정받아 연이은 수주에 성공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셔틀 시스템, AMR 등 관련 전문인력을 확대하고 적극 육성함으로써 수주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