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전투지휘임무’ 수행하는 차량 확대된다

현대로템, 차륜형지휘소용차량 배치 부대 대상 지술지원과 교육훈련 진행
참모가 탑승해 이동 중 실시간으로 전투지휘임무 가능

 

[더테크=전수연 기자] 현대로템이 차륜형지휘소용차량의 안정된 전력화를 위한 집중 지원에 나선다.

 

현대로템은 지난해 12월 말부터 올 5월 말까지 약 5개월간 차륜형지휘소용차량이 배치된 부대를 대상으로 기술지원과 교육훈련 등 지원활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차륜형지휘소용차량은 지휘관, 참모가 탑승해 이동 중 실시간으로 전투지휘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차량이다. 특히 네트워크 기반의 첨단 전투지휘체계장비, 실시간 송수신시스템, 스크린 등이 설치됐다.

 

해당 차량은 급박하게 전개되는 전장 상황에서 모든 군사 작전을 수립하고 신속하게 부대를 지휘·통제하는 등 통합 업무를 수행해 지상군 전력의 핵심 본부 역할을 하게 된다. 또 육군이 미래형 지상군 모델로 추진하고 있는 ‘아미 타이거 4.0(Army TIGER 4.0)’은 각종 전투 플랫폼에 AI 등 4차 산업 기술을 활용해 전투 효율성 극대화, 전투원 생존율 향상에 중점을 두고 있다.

 

이에 따라 전장에서 첨단 기술로 즉각 전술 지시를 내릴 수 있는 차륜형지휘소용차량의 ‘컨트롤 타워’ 역할이 점점 중요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지원활동은 차륜형지휘소용차량 전력화 초기에 발생할 수 있는 품질 이슈를 해소하고 차량의 운용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됐다. 또한 현대로템 연구소, 기술·품질·고객만족 부서의 전문 인력은 3사단·5사단·25사단 등 현장에 상주해 차륜형지휘소용차량을 직접 운용하는 장병들에게 관리·정비·운용 교육을 밀착 지원한다.

 

이에 더해 통합전장관리체계(C41) 운용 교육도 제공된다. 이 체계는 지휘(Command), 통제(Control), 통신(Communication), 컴퓨터, 정보(Intelligence)의 5대 요소를 통합해 전장을 한눈에 보면서 전력을 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를 통해 군사 작전의 효과를 높이는 동시에 신속·정확한 의사결정을 지원한다.

 

현대로템은 차륜형지휘소용차량의 품질 이슈를 일별로 분석하고 야전 운용 이슈가 발생할 시 실시간으로 해소할 수 있는 대응에도 나선다. 차량 고장 시 예비품을 신속하게 확보할 수 있도록 협력사와 예비품 조달 체계를 구축해 소요 발생 시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육군은 지난달 31일 경기 양주시에 위치한 제25보병사단에서 차륜형지휘소용차량 최초 전력화 장비 인수식 행사를 개최했다. 아울러 현대로템은 지난해 말 27대의 차량을 육군에 납품하며 최초 전력화에 기여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