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사우디 국제방산전시회 참가

미래 전장 환경에 최적화된 첨단 무인 플랫폼 기술력 소개
다목적 무인차량, 국내 방산업체와 협업해 중동 시장 공략

 

[더테크=조재호 기자] 현대로템이 중동 시장에서 첨단 지상 무인 플랫폼 기술력을 선보인다.

 

현대로템은 4일(현지시간)부터 8일까지 5일간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서 열리는 ‘2024 사우디 국제방산전시회(WDS·World Defense Show)’에 참가한다고 5일 밝혔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이번 전시회는 사우디 국방부와 방사청, 국영 방산업체인 SAMI가 공동으로 주최한다. 총45개국 750여 방산업체가 참가해 지상무기 체계부터 우주 국방 분야에 이르는 기술을 선보인다.

 

현대로템은 지상 무인 플랫폼 라인업을 앞세워 시장 거점 확대를 위한 비즈니스에 나선다. 중동 시장에서는 첫선을 보이는 다목적 무인차량과 디펜스 드론을 포함해 중동형 다목적 무인차량 목업이 전시된다.

 

최근 글로벌 방산 시장에서 무인 체계 기술은 미래 전장 환경을 대비할 핵심 분야로 꼽힌다. 전세계적인 저출산과 인구 고령화로 인해 병력 자원이 줄어들고 자율주행과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첨단 무인화 장비가 향후 병력 피해를 최소화할 대안으로 급부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로템의 다목적 무인차량은 우리나라 방위사업청에 처음 사업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지난 2020년 12월 시범사업을 수주하면서 연구개발에 착수한 바 있다. 지난 2021년 8월 군에 시제 차량 2대가 납품된 후 시범 운용을 성공적으로 마쳤는데 미래 지상무기체계로서 국방 혁신에 기여하고 있다.

 

현대로템은 현대자동차그룹과 모빌리티 및 전동화시스템, 자율주행, AI 등 다양한 차량 기술 연구개발 분야에서 협업해 다목적 무인차량의 성능을 지속적으로 끌어올리고 있다. 향후 화생방정찰·지뢰탐지·드론 무인차량을 비롯해 무인중전투차량에 이르는 무인 플랫폼 계열화를 추진해 군소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수소연료전지 기반의 미래 무인 플랫폼인 디펜스 드론에는 LIG넥스원의 드론 통합 방어 체계인 ADS(Anti Drone System)가 탑재된다. 지난 2021년 서울 아덱스(ADEX)에서 첫 선을 보인 디펜스 드론은 자율주행과 원격주행이 가능하고 운용 목적에 따라 플랫폼에 다양한 임무 장비 탑재가 가능하다.

 

이외에도 지난해 서울 아덱스에서 처음 공개된 수출형 K2 전차 및 계열 전차를 사막 환경에 맞춰 도색한 중동형으로 전시한다. 무인포탑과 현궁을 탑재한 30t급 차륜형장갑차도 함께 공개되는 등 현지에 특화된 무기 체계를 중점적으로 알린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육군 작전 및 다양한 전투실험과 시범운용에 투입되며 성능과 기술력을 공인받은 다목적 무인차량을 중심으로 현대로템의 우수한 무인 체계 기술력을 세계에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22년 열린 제1회 사우디 국제방산전시회에서 현대로템은 중동의 폭염 속에서도 전차 운용이 가능하도록 차광막 등을 적용한 중동형 K2 전차를 포함해 다목적 무인차량, 차륜형장갑차 등을 선보이며 현지의 관심을 끌어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