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LA 전동차 공급 사업 수주한 현대로템

2028 LA 올림픽·페럴림픽 방문 관광객 이동 편의 제공
미국 현지 사업을 진행하며 쌓인 실적과 경험 인정받아

 

[더테크=조재호 기자] 현대로템 미국법인이 LA 전동차 공급 사업을 수주했다. 2028년 LA 올림픽과 페럴림픽의 이동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사업으로 그동안 미국 현지에서 비즈니스를 진행하며 쌓인 실적과 노하우를 인정받았다.

 

현대로템은 6일 미국법인이 미국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교통국(LACMTA)에서 발주한 LA 메트로 전동차 공급 사업에 최종낙찰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업 규모는 6억6369만달러(8688억원)다.

 

이번 사업은 지난 1993년부터 운용 중인 현지 노후 전동차를 대체하고 2028년 개최될 LA 올림픽과 페럴림픽에서 급증할 이동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진행됐다. LACMTA는 차량 제작사 선정에서 저품질 차량을 납품하거나 납기를 맞추지 못하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계약 이행 능력과 실적, 품질, 기술 등 가격 외 평가 항목에 비중을 뒀다.

 

현대로템은 차량 제작 기술 및 실적과 납기 준수 등의 사업 이행 능력을 인정받아 경쟁사를 제치고 사업을 따낼 수 있었다. 현대로템은 지난 2005년과 2018년 북미 지역에서 수주한 캐나다 벤쿠버 무인 전동차 공급 사업에서 차량을 조기 납품하는 등 운행 일정을 앞당긴 공로를 인정받은 바 있다.

 

LA에 투입될 전동차는 2량 1편성으로 최대 6량까지 중련 운행할 수 있다. 1량당 최대 탑승 정원은 245명이며, 최고 속도는 113km/h이다. LA 다운타운~할리우드 북부 구간을 운행하는 B라인과 LA 다운타운~코리아타운 구간을 운행하는 D라인에 투입될 예정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다수의 미국 현지 사업을 수행한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현지 시민들과 관광객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전동차를 납품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수주를 따낸 데는 국내 철도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지원도 한몫했다. LACMTA는 오송 철도종합시험 선로에 직접 방문해 고도화된 국내 철도 인프라와 차량 성능 검증 능력을 확인했다. 이번에 납품할 전동차도 이 선로에서 품질을 검증받을 예정이다.

 

한편, 현대로템은 지난 2006년 캘리포니아 2층 객차를 비롯해 플로리다 2층 객차와 필라델피아 전동차 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이어 2008년과 2010년에는 각각 보스턴 2층 객차와 덴버 전동차 사업을, 2019년에는 보스턴 2층 객차 추가 사업을 수주하는 등 미국에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