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전체기사 보기

에코프로-SK온-GEM, 인니에 니켈 중간재 생산공장 설립

2024년 완공…니켈 MHP 연간 3만 톤 규모 생산 배터리 핵심원료 니켈 확보, 글로벌 경쟁 속 공급망 강화 효과

[더테크 뉴스] 이차전지 분야 글로벌 3사인 에코프로와 SK온, 중국GEM이 이차전지 핵심원료인 니켈의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를 위해 힘을 모은다. 에코프로는 배터리 제조기업 SK온, 전구체 생산기업 중국GEM(거린메이)과 24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니켈 등 양극재 원료의 안정적인 수급을 위한 3자 합작 법인(JV) 설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에코프로 전략기획본부 박상욱 부사장, SK온 신영기 구매담당, 중국GEM 장먀오 부총경리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에코프로와 SK온, 중국GEM은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의 모로왈리 산업단지에 합작 공장을 짓는다. 이 공장에서는 니켈 원광으로부터 전구체 원료가 될 수 있는 니켈 MHP(니켈코발트 수산화혼합물, Ni Mixed Hydroxide Precipitate)를 생산하는데, 니켈 MHP에는 니켈 외에도 소량의 코발트가 부산물로 섞여 있다. 향후 시운전을 거쳐 2024년 하반기부터 연간 약 3만 톤의 니켈 MHP를 양산할 계획이다. 에코프로는 이미 2018년부터 두 번에 걸쳐 GEM과 인도네시아 QMB 프로젝트를 진행해 니켈, 코발트 등 양극재 핵심 원료의 수급을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