든든한 MS 지원 확인, 샘 알트만 오픈 AI 복귀

오픈AI, 이사회 재구성과 동시에 알트만 CEO 복직
AI 개발과 안정성 그리고 비즈니스 측면에서 변화 가능성↑

 

[더테크=조재호 기자] 샘 알트만 오픈AI CEO가 해임된지 5일만에 오픈AI로 복직한다. AI의 개발 속도와 안정성을 이유로 알트만 CEO를 축출한 이사회의 움직임이 무위로 돌아갔다.

 

21일(현지시각) 오픈AI는 공식 X(트위터)를 통해 “알트만 CEO가 복귀하는데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브렛 테일러(Bret Taylor) 세일즈포스 전 CEO를 의장으로 래리 서머스(Larry Summers) 하버드 교수(전 재무장관)와 아담 디안젤로(Adam D'Angelo)로 구성된 새로운 이사회 구성원을 공개했다.

 

알트만 CEO가 복귀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MS)의 이직은 없던 일이 됐다. 올트만 CEO와 함께 MS 이직을 알렸던 전 이사회 의장 그렉 브록만(Greg Brockman)도 “다시 코딩할 밤이다”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MS CEO는 “우리는 오픈AI 이사회의 변화를 환영하며 보다 안정적이고 충분한 정보를 바탕으로 효과적인 거버넌스를 향한 첫 번째 단계라고 믿는다”며 “강력한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고객사와 이용자들에게 차세대 AI의 가치를 전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이다.

 

 

한 주를 뜨겁게 달군 오픈AI의 경영진 갈등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이번 갈등은 AI 개발 방향과 비즈니스에 대한 의견 차이도 차이지만 알트만 CEO의 리더십을 재확인할 수 있었고 비영리 조직으로 출범한 오픈AI의 지배구조나 방향성을 재정립할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