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피온, 자율주행 추론용 NPU IP로 ISO 26262 인증 획득

DNV의 인증 획득, 자율주행차의 추론 요건과 안전 설계 조건 통과한 NPU IP 개발
“자율주행 기술과 발맞춰 미래 디바이스 활용에 대한 가능성 확대해 나갈 계획”

 

[더테크=조재호 기자] 사피온은 자율주행 추론용 Automotive 향 NPU(신경망처리장치) IP가 국제 평가인증기관인 DNV(Det Norske Veritas)로부터 ISO 26262 인증을 획득했다고 1일 밝혔다.

 

DNV는 글로벌 보증 및 리스크 관리 전문 기업으로 다양한 산업 분야에 걸쳐 산업 표준을 설정하고 관리한다. 사피온은 자율주행 차량이 요구하는 추론 요건 및 안전 설계 요구사항을 만족하는 ISO26262 기준에 맞춰 NPU IP를 개발했다.

 

사피온의 자율주행 자동차용 NPU IP는 내년에 공개될 예정이다. 사피온은 데이터센터용 X330과 신경망 처리 관련 코어 아키텍처는 동일하지만 기능안전과 관련 요구사항에 맞춰 안정 기능(Safety Feature)이 다수 추가됐고 차량용 실시간 처리에 적합하도록 설계 구성을 변경했다.

 

류수정 사피온 대표는 “Automotive 향 NPU IP가 ISO26262 인증을 획득해 자율주행환경에서 안전성 확보를 위한 자사의 노력을 인증받는 계기가 됐다”며 “사피온은 자동차 업계의 요구사항을 충족하면서 확장성과 효율성을 갖춘 AI 추론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며 미래 모빌리티에 발맞춰서 가능성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율주행차는 인간의 개입 없이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도로 환경에서 차량을 제어하기 때문에 높은 안정성과 신뢰성이 필수다. 아울러 전장부품의 고장이나 오작동을 최소화해야 할 완성차 업계의 특성상 포괄적이며 엄격한 프로세스를 요구하는 분야다. 이와 관련한 기능안전 국제표준인 ISO26262 인증은 사피온의 기술력과 동시에 안정성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