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0톤급 자율운항선박 연구' 디지털 솔루션으로 진행됐다

헥사곤, 영남대 연구팀에 동역학 시뮬레이션 솔루션 지원
다양한 해양환경과 유사한 조건을 소프트웨어로 구현

 

[더테크=전수연 기자] 디지털 리얼리티 전문기업 헥사곤 매뉴팩처링 인텔리전스(이하 헥사곤)가 영남대 연구팀에 자사 동역학 시뮬레이션 솔루션 아담스(Adams)를 지원했다.

 

헥사곤은 6000톤급 자율운항선박을 위한 자동계류장치 설계 및 구조 최적화에 대한 연구에 소프트웨어를 지원했다고 6일 밝혔다.

 

연구팀은 아담스를 통해 다양한 해양 환경과 유사한 조건을 소프트웨어로 구현해 계류조건과 상태를 파악하고 하드웨어 설계를 검증하는 등 최적화를 진행했다. 또 효율적인 진공흡착패드 방식의 자동계류장치를 설계하고 계류장치가 가해야 하는 계류력을 도출했다.

 

보통 다양한 변수가 존재하는 해상 환경에서 선박의 움직임을 실제와 근접하게 구현해 하드웨어를 설계하는 작업에 디지털 시뮬레이션이 사용된다. 이번 연구의 경우에는 아담스의 해석 역량, 고성능 컴퓨팅 환경을 활용해 대형 모델을 실제로 제작할 필요 없이 디지털로 시뮬레이션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연구팀은 6000톤급 중형 자율운항선박의 자동계류장치 성능 검증에 필요한 조건값을 반영했다. 또 아담스를 통해 시스템 단위의 설계 검증과 동작, 구조, 작동, 제어를 비롯한 복잡한 상호 작용을 평가했다.

 

이 외에도 헥사곤은 설계뿐 아니라 생산 가공, 품질 검사까지 조선 해양산업 전 공정에 맞는 디지털 전환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