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제58주년 개원기념식 진행

KIST인 대상·우수 연구개발팀상 등 연구 성과 시상식 진행
최형섭 기념홀 오프닝, 주한 외교사절단 기후 환경 세미나 등 열려

 

[더테크=조재호 기자]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이 개월 58주년을 맞아 7일 서울 성북구 본원에서 개원기념식을 진행했다.

 

이번 기념식에는 KIST인 시상식과 더불어 초대 소장인 최형섭 박사 기념홀 오프닝과 외교사절단의 기후 환경 세미나를 진행해 행사의 깊이를 더했다.

 

윤석진 KIST 원장은 기념사에서 “최근 연구 환경이 급변하고 있는데, KIST는 지난 4년간 선도형 R&D 체계 수립과 수월성 연구 중심 문화 정착, 국가 R&D 허브 및 글로벌 R&D 특구로의 도약을 위한 기반을 다져왔다”며, “KIST가 세계 최고, 최초 기술을 선도하고 국내외 개방형 협력 생태계의 구심점이자 조율자가 되도록 함께 만들어 가자”고 밝혔다.

 

이달의 KIST인상 중 가장 우수한 연구 성과를 보인 연구자에게 수여하는 ‘KIST인 대상’은 계 최고 수준의 태양광-화학변환 효율을 도출한 공로를 인정받아 물자원순환연구단의 변지혜, 청정에너지연구센터 이동기 박사가 선정됐다.

 

고 최형섭 초대 소장의 기탁 기금으로 운영되는 송곡과학기술상에는 과학기술 정책관리 분야 연구에 기여한 공로로 서덕록 정책실장이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이어진 부대행사에선 한국 과학기술 행정의 기틀을 세운 KIST 초대 소장인 최형섭 박사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KIST내 L7 연구동 로비에 최형섭홀 오픈식이 열렸다.

 

KIST-UNIDO(United Nations Industrial Development Organization)와 공동으로 개최된 본 세미나에서는 총 39개국의 주한 외교사절과 국제기구 6곳, 출연연 3곳이 글로벌 아젠다인 기후·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세미나는 KIST의 기후예측, 인공강수, 물자원 기술과 UN의 기후 환경 현안뿐만 아니라 영국, 독일, 베트남, 인도 대사관에서 각국의 기후·환경 정책 및 기술 현안에 대해서 공유하며 범 글로벌 문제 해결을 위한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한편, KIST는 1966년 개원 이래 지난 58년간 국가 과학기술 발전을 위해 연구에 매진 해왔으며, 국가 산업화 싱크탱크, 선진기술 추격 연구, 선도적 원천기술 연구 등 과학 기술 발전을 위해 노력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