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헬스케어 박람회 ‘아랍헬스 2024’ 참가

KIST 방역로봇사업단, 글로벌 파트너십 구축을 위해 참여
공중보건 관리 및 감염병 예방 로봇 기술 5건 선보여

 

[더테크=조재호 기자] KIST가 세계 최대 헬스케어 박람회 ‘아랍헬스 2024’에 참가한다. 과기부의 지원을 받은 방역로봇사업단은 로봇-ICT 융합연구를 통해 개발한 로봇 기반 비대면 신 방역체계를 세계 무대에서 선보인다.

 

한국과학기술원(KIST)은 1월29일부터 2월1일가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세계무역센터에서 열리는 ‘아랍헬스 2024’(Arab Health 2024)에 방역로봇사업단이 참가한다고 밝혔다. 아랍헬스는 세계 최대 규모의 헬스케어 박람회 중 하나로 올해는 180개 국가에서 3450여개 기업이 참여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혁신도전프로젝트 시범사업 지원을 받은 방역로봇사업단은 로봇-ICT 융합연구를 통해 방역 의료 체계에서 발생하는 의료진의 부담과 위험을 줄여 지속적이고 효율적인 로봇 기반 비대면 방역체계를 구축하고 세계적으로 K-방역시스템을 표준화하기 위해 KIST와 로봇융합연구원(KIRO), 카이스트 등 12개 기관이 모여 2020년 출범했다.

 

방역로봇사업단은 아랍헬스 2024에서 생활치료 시설과 일상방역 현장, 집중의료 현장에서 즉시 적용할 수 있는 5개의 공중보건 관리 및 감염병 예방 로봇 기술을 선보인다.

 

오상록 방역로봇사업단 단장은 “아랍헬스 2024에서 사업단의 성과를 세계에 선보이게 돼 자랑스럽다”며 “이번에 선보일 기술들은 이미 병원 실증을 거쳐 유효성을 검증해 펜데믹 상황에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는 솔루션”이라고 의의를 밝혔다.

 

KIST 유범재 박사는 생활치료 시설에 적용할 수 있는 ‘지능형 물품 이송 및 배달 로봇 시스템’을 선보인다. 이 시스템은 사람을 대신해 생활치료센터에 격리된 환자들에게 식사와 생활용품을 배송하는 비대면 라스트 마일 딜리버리 서비스를 제공해 의료진과 보조인력의 감염 불안감과 업무량을 크게 낮출 수 있다.

 

KIRO 정구봉 박사는 일상방역에 적용할 수 있는 ‘다중 이용 시설 및 생활 공간을 위한 지능형 자율 방역 로봇 시스템’을 전시한다. 이 방역 로봇은 방역전문가들이 권고하는 물체의 표면을 소독제로 닦는 작업과 UVC 근접조사를 통해 방역을 진행한다. 병원의 방역 전담인력과 협력해 전체 과정의 소요시간과 노동부하를 50% 이상 절감할 수 있다.

 

집중의료 현장 분야에서는 KIST 이종원 박사의 ‘원천적으로 안전한 신속 비대면 비강 자동 검체추출 로봇 시스템’과 KAIST 권인소 교수의 ‘지능형 확진자 동선추적/목록화 기술’, 그리고 KIST 황동현 박사의 ‘격리중환자실 내 운용 치료장비 원격상태 모니터링 및 조작 시스템’이 소개된다.

 

아울러 오 단장은 “현재 개발한 기술들의 글로벌 표준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일부 기술은 스마트 병원에 바로 응용이 가능한 수준으로 박람회에서 글로벌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