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만난 금융업 “신중한 AI 프레임워크 필요해”

딜로이트, ‘아태지역 생성형 AI 적용 및 규제’ 보고서 발표
금융산업에서 생성형 AI 사용 관련 리스크 요소 및 규제 현황 분석해

 

[더테크=조재호 기자] 딜로이트가 금융산업에 빠르게 확산 중인 생성형 인공지능(AI) 관련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생성형 AI 사용 관련 리스크 요소 및 규제 현황을 분석하고 대응 솔루션을 제시했다.

 

한국 딜로이트 그룹은 7일 딜로이트 아시아태평양규제전략센터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생성형 AI 적용 및 규제’ 국문본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번 보고서는 아태지역 기술 및 규제 관련 딜로이트 글로벌 전문가 12명과 인터뷰를 통해 정책 및 규제 당국이 기술 발전에 따라 기존 AI 프레임워크를 어ᄄᅠᇂ게 재평가하는지 분석하고 금융 기업들이 규제 변화에 따른 대비 방안을 제시했다.

 

보고서는 규제 당국이 지적재산 침해, 잠재적 편향 등 AI로 인한 여러 위험 요소를 고려해 기술 혁신을 통한 이익과 소비자 안전 사이의 균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개인정보의 유출과 재정적 위험 등 민감한 잠재 리스크를 가진 금융 서비스는 규제 당국의 관심과 압박이 가시화될 수 있어 생성형 AI 시대의 금융산업은 중대한 변화와 혼란의 시기를 지나고 있다고 봤다.

 

보고서는 금융업계가 AI 관련 위험을 식별하고 관리하기 위해 △규제 준수와 위험 관리 지원을 위한 AI 거버넌스 프레임워크 개발 △학력, 소득 등 고객의 취약성에 대한 생성형 AI의 편향 또는 차별 방지 △고객 개인정보 등 데이터 보호 의무 △지적 재산의 부주의한 노출이나 저작권 침해를 방지하기 위한 통제장치 △생성형 AI 기술 관련 인재 확보 및 기존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AI 기술 교육 제공 등의 권고 사항을 제시했다.

 

장형수 한국 딜로이트 그룹 금융산업통합서비스그룹 고객산업리더는 “생성형 AI 도입으로 업무 효율성 향상과 고객경험 최적화와 같은 업무성장동력을 확보하고 경쟁력 우위를 부각하려는 금융회사는 편향성과 지적재산권 침해, 규제 위험에 직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장 리더는 “신뢰할수 있는 AI 프레임워크를 통해 윤리적이고 합법적인 방식으로 업꼐를 선도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