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전기차용 희토류 자석 합작법인 설립

유럽 바쿰슈멜츠와 합작법인 설립해 연간 1000톤 규모의 자석 생산
LS에코에너지와 탈중국 ‘희토류 자석 밸류체인’ 구축 진행

 

[더테크=조재호 기자] LS전선이 전기차용 부품 사업을 확대한다.

 

LS전선의 자회사 LS에코첨단소재는 14일 유럽 1위 영구자석 제조업체인 바쿰슈멜츠(Vacuumschmelze, 이하 VAC)와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연내 법인을 설립하고 2027년부터 연간 1000톤 규모의 네오디뮴 영구자석을 완성차업체 등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는 전기차 약50만대에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전기차용 네오디뮴 영구자석 생산업체는 중국을 제외하면 전세계적으로 10여개에 불과한데 수요는 2030년까지 40만톤으로 2배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상호 LS에코첨단소재 대표는 “LS에코에너지가 올해부터 네오디뮴을 공급할 예정으로 베트남 희토류금속 공장 설립도 검토 중이다”며 “LS전선의 비철금속 정련 기술을 기반으로 관계사들과 ‘희토류 자석 밸류체인’을 구축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네오디뮴 영구자석은 전기차와 풍력발전기, 가전제품 등의 구동모터 핵심부품이다. 전기차와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의 자기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네오디뮴에 디스포로슘, 터븀 등을 추가한 영구자석이 활용된다.

 

이 중에서 전기차 시장의 급성장과 함께 네오디뮴 수요도 늘어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네오디뮴 자석의 수요는 연간 15만톤에서 2030년까지 40만톤으로 두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한편, LS에코첨단소재는 지난 2022년 LS전선이 권선(구리 전선)사업부를 물적분할해 설립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의 전기차에 구동모터용 권선을 공급하며, 국내 시장의 7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관련기사

1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