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 MnM, 울산에 이차전지 설비 투자

6700억 규모 이차전지용 고순도 화합물 제조 설비 신설
이차전지 전주기 생태계 구축 및 신규 고용 창출 기대해

 

[더테크=조재호 기자] LS MnN이 울산에 이차전지용 제조 설비 신설 투자를 진행한다. 아울러 공장 운영에 필요한 인력도 지역 내 시민을 최우선으로 고용하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력도 이어갈 예정이다.

 

LS MnM은 울산시와 6700억 규모의 이차전지용 고순도 금속화합물 제조 설비 신설 투자 MOU를 체결했다. 울산시청에서 열린 행사에 도석구 LS MnM 부회장과 김두겸 울산시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LS MnM은 울산시에 이차전지용 고순도 화합물 제조 설비에 6700억 규모의 신설 투자를 진행한다. 아울러 공장 운영에 필요한 인력 채용 시 울산시민을 우선으로 고용하는 등 지역내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를 위해 울산시와 협력해나갈 예정이다.

 

도석구 LS MnM 부회장은 “이번 신설 투자를 통해 이차전지 소재 분야에서도 선도기업으로 발돋움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며 “K-배터리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회사의 가치를 높여 나가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LS MnM은 온산국가산업단지 내 2만9000평 규모의 이차전지소재 콤플렉스 공장을 건설한다. 이 공장은 니켈 중간재인 혼합수산화물을 정련하는 설비와 폐배터리를 전처리한 블랙매스 정련 설비를 연결해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주력 생산품은 전구체의 핵심 소재인 황산니켈을 비롯해 황산코발트와 황산망간이며, 2024년 상반기 착공해 2026년 초에 군공할 예정이다. 블랙매스에 함유된 리튬도 별도 공정에서 회수해 양극재 주요 소재인 수산화리튬도 생산한다.

 

신규 공장은 LS MnM의 온산제련소 인근 부지에 건설돼 기존 동제련소의 인프라를 활용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