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attery 3사' 판매점유율 25.4% 기록

SNE리서치, 배터리 업체별 판매 실적 공유
중국 CATL 선두 지켜

 

[더테크=전수연 기자] SNE리서치의 조사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기차용 배터리 업체별 판매 실적이 207.1GWh로 시장규모(Pack 기준)로는 25.2B$로 집계됐다.

 

국내 3사는 매출액 기준 시장 점유율(M/S)에서 LG에너지솔루션은 16%로 2위 삼성SDI는 9.3%로 4위 SK on은 5%로 5위를 기록하며 3사 모두 Top5에 안착했다. 중국의 CATL은 29.8% M/S를 기록하며 선두를 지켰으며 고성장세를 보이는 BYD는 11.1% M/S로 3위를 기록했다.

 

출하량 기준으로는 CATL(36.2%)과 BYD(14.5%)가 1, 2위를 기록했다. 국내 3사는 LG에너지솔루션이 13.5%로 3위 삼성SDI는 7.2%로 4위, SK on은 4.6%로 6위에 오르며 총 25.4%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파나소닉은 테슬라의 원통형 배터리 셀 판매를 중심으로 매출액 기준 6위, 출하량 기준 5위를 기록했다. 합작사인 PPES는 기존 파나소닉이 공급하던 각형 배터리를 맡으면서 매출액과 출하량 모두 10위로 상승했다.

 

1~6위 업체들의 실적이 견고한 가운데 CALB, EVE, Guoxuan, PPES의 7~10위권 업체들이 치열하게 경쟁하며 점유율을 늘려가고 있다.

 

업체별 매출액 규모를 살펴보면 Top10 업체 비중은 85.1%로 2023년 대비 0.5% 상승한 모습을 보이며 건재한 모습을 과시했다. 출하량의 경우 Top10의 비중이 2023년 대비 다소 감소했으나 여전히 90% 이상을 차지했다.

 

2023년 말부터 유럽, 미국의 전기차 시장이 약세를 보이고 있는 반면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은 연이은 고성장세로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중국 외 주요 시장의 둔화 요인으로는 중국에 대한 각 국의 견제, 미흡한 충전 인프라, 적은 모델 라인업, 보조금 감축 등이 꼽힌다.

 

특히 중국 업체와의 경쟁이 치열한 유럽보다는 북미지역에서의 점유율이 높은 국내 배터리 3사가 둔화의 영향을 크게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외에도 북미 테슬라의 주요 공급업체인 파나소닉이 북미 전기차 보급률을 당초 50%보다 20% 낮은 30%로 전망하면서 북미 중심의 전략에서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아울러 유럽의 중국에 대한 자국 보호정책 강화, 3사의 북미와 유럽에서의 현지 증설, 신차 출시 등이 예정돼 있어 장기적으로 중국 외 지역 전기차 시장 성장과 함께 3사의 점유율도 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

2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