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프라 퍼스트’ 아닌 ‘디지털 서비스 퍼스트’로 접근해야”

김영섭 KT대표, 7일 서울 ‘M360 APAC’서 기조연설
“통신사업자, 빅테크 주도 영역에서 대등한 IT역량 축적해야”

 

“‘인프라 퍼스트’의 접근이 아닌 ‘디지털 서비스 퍼스트’의 접근을 해야 한다.”

 

[더테크=문용필 기자] 김영섭 KT대표가 ‘KT의 새 수장’으로서 글로벌 데뷔전을 가졌다. 7일 서울에서 개막한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모바일 360 아시아태평양 컨퍼런스’(이하M360 APAC)에서다.

 

(관련기사: ‘KT 새 선장’ 김영섭 대표, 취임 일성은 ‘고객 가치’)

 

김 대표는 이날 기조 연설에서 미래 디지털 사회에서 통신사업자(Telco)들이 추구해야 할 노력과 국가 디지털경쟁력 확보를 위한 역할을 제시했다.

 

이날 김 대표의 연설에는 통신사업자들의 그간 행보에 대한 성찰이 담겼다. 그는 “통신사업자들이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그 위에 독점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해 수익을 얻는데 만족하는 동안 빅테크 기업들은 Telco가 구축한 인프라에 메신저, OTT, 자율주행, 인터넷 금융 등 혁신 서비스를 내놓아 디지털 생태계의 주인이 됐다”고 봤다.

 

아울러 “클라우드, AI, 자율주행 등 빅테크 기업들이 주도하는 영역에서 대등한 IT역량을 축적하고 아직 초기 단계인 스마트시티, 메타버스, 디지털헬스케어, 에너지 등 영역에서 주도권 확보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김 대표는 “통신사업자들이 미래 디지털사회의 패러다임을 주도하기 위해 홀로그램 통신, 도시나 국가 수준의 매시브 디지털 트윈, 딥러닝에 기반한 초지능 로봇, 양자암호통신 등 새로운 방식의 통신이 녹아 든 세상으로 변화를 6G와 새로운 ICT로 선점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를 위해 통신망부터 준비하는 ‘인프라 퍼스트’의 접근이 아닌 고객 경험을 극대화하는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발굴, 제시하는 ‘디지털 서비스 퍼스트’의 접근을 해야 한다”며 “이 같은 노력은 단순히 기업의 성장을 넘어 국가의 디지털경쟁력을 좌우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연설 말미에 ‘성공했다고 끝난 게 아니며, 실패가 치명적인 게 아니다. 중요한 것은 계속해서 나가는 용기’라는 윈스턴 처칠의 말을 인용하면서 “개방성과 협력을 바탕으로 인류 삶의 가치를 증진하는 디지털서비스를 선제 제시하는 것, 그것이 미래 Telco의 존재이유가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앞서 김 대표는 지난달 30일 KT의 신임대표로 취임했다. 지난 3월 구현모 전 대표 퇴임 이후 5개월간의 경영 공백이 김 대표의 취임과 함께 마무리됐다. 김 대표는 취임 이틀만인 지난 1일 주요 부문장급 인사를 단행하고 5일에는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비공개 회동을 갖는 등 선 굵은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6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