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웹에서 가상인간 만드는 ‘AI 휴먼 스튜디오’ 출시

AI 휴먼과 AI 보이스 활용 영상제적 서비스 공개
초상권과 저작권 제약 없이 콘텐츠 제작 가능

 

[더테크=전수연 기자] KT가 웹 페이지에서 가상인간을 만들고 영상 콘텐츠 활용까지 가능한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를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가상인간 콘텐츠가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KT는 영상 및 음성 생성 AI 기술로 가상인간 동영상 콘텐츠 제작이 가능한 ‘KT AI 휴먼 스튜디오(KT AI Human Studio)’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KT AI 휴먼 스튜디오는 복잡한 촬영이나 편집과정 없이 생성형 AI 기술이 창조해낸 다양한 ‘AI 휴먼’ 모델과 보이스를 선택하고 텍스트 입력만으로 빠르게 동영상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웹 서비스다.

 

AI 휴먼 스튜디오 서비스는 KT가 지난 2월부터 생성형 AI 전문 기업 씨앤에이아이(CN AI)와 기술 협력을 통해 추진한 것이다.

 

KT의 AI 휴먼 모델은 모두 실존인물이 아닌 이미지 생성 기술을 통해 만들어낸 가상의 캐릭터로 초상권과 저작권 제약 없이 자유롭게 콘텐츠 제작에 활용될 수 있다. 아나운서, 앵커, 강사, 상담사 등 다양한 스타일의 의상이 제공되며 손동작과 같은 AI 휴먼의 동작을 적용해 원하는 대로 편집이 가능하다.

 

AI 휴먼의 목소리는 KT 음성합성 콘텐츠 제작 플랫폼 ‘KT AI 보이스 스튜디오’에서 제공하는 100여종의 AI 보이스다. 이를 통해 영상 콘텐츠 제작자는 AI 휴먼에 다섯가지 감정(화남, 슬픔, 중립, 침착함, 즐거움)과 5개 언어(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스페인어)를 말하는 AI 음성을 생성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영상 화질은 최대 4K UHD 해상도까지 지원해 더욱 선명한 고품질의 동영상 콘텐츠를 제작하고 다운로드 할 수 있다. 특히 PDF와 PPT 형식의 파일 업로드 기능을 제공해 발표자료나 문서만 있으면 누구나 강의, 소개 영상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

 

아울러 KT는 일반 사용자를 위한 웹 서비스 외에도 기업, 지자체, 공공기관 등을 위해 맞춤형 AI 휴먼을 제작해주는 커스텀 AI 휴먼 서비스를 제공한다. 커스텀 AI 휴먼은 실존 인물을 활용할 수도 있으며 성별, 연령, 목소리 등 사용자가 요청하는 가상인물 제작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KT, UAM·위성통신 주제로 ‘6G 이슈리포트’ 발간)

(관련기사: KT, ‘브릿지랩’으로 벤처·스타트업과 협력)

 


관련기사

6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