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통합운영 플랫폼'으로 물류시스템 최적화된다

LG CNS-XYZ로보틱스, 업무협약 체결
다양한 로봇 관리하는 플랫폼으로 로봇 구독도 가능해져

 

[더테크=전수연 기자] DX 전문기업 LG CNS가 국내 물류센터의 로봇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나섰다. 특히 자사 로봇 통합운영 플랫폼을 기반으로 협업할 것으로 보인다.

 

LG CNS는 마곡 LG CNS 본사에서 AI 기반 로봇 솔루션 기업 XYZ로보틱스와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7일 밝혔다.

 

(관련기사: LG CNS, MS이어 구글과도 ‘생성형 AI’ 파트너십 단단해질까)

 

XYZ로보틱스는 로봇의 눈에 해당하는 3D비전 분야에 기술력을 보유하고, 로봇의 손에 해당하는 그리퍼(Gripper)를 설계, 제작하는 기업이다. 이러한 로봇 솔루션을 기반으로 △물류센터 입고를 위해 다양한 상품을 집어서 화물운반대(팔레트)에 쌓는 ‘팔레타이징(Palletizing)’ 로봇 △화물운반대에 적재된 상품을 컨베이어 벨트 등 다른 장소로 옮기는 ‘디팔레타이징(Depalletizing)’ 로봇 △포장과 분류 등을 위해 개별 상품을 집는 ‘피스 피킹(Piece Picking)’ 로봇 등을 물류현장에 적용하는 사업을 진행 중이다.

 

LG CNS는 물류 센터 운영자 관점에서 △오토스토어 △무인운송로봇(AGV, Automated Guided Vehicle) △자율이동로봇(AMR, Autonomous Mobile Robot) △분류로봇 등 다양한 로봇을 하나의 플랫폼에서 관리할 수 있는 ‘로봇 통합운영 플랫폼’을 선보인 바 있다.

 

LG CNS는 이번 협약으로 XYZ로보틱스의 로봇 솔루션을 로봇 통합운영 플랫폼에 새롭게 연동한다. 또한 로봇 통합운영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모든 솔루션을 사용자가 필요할 때 비용을 지불해 활용하는 ‘로봇 구독서비스(RaaS, Robot as a Service)’도 제공한다.

 

LG CNS 관계자는 더테크에 "물류센터에서 로봇 활용이 많아지며 이기종의 로봇을 하나의 플랫폼으로 통합운영할 수 있는 역량이 중요해졌다"며 "이를 위해 로봇 솔루션을 보유한 기업과 파트너십을 넓혀 나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로봇 통합운영 플랫폼은 사용자 주문을 AI, 빅데이터 등 DX 기술로 분석해 실시간 분석해 상품의 분류와 이동순서를 최적화하는 물류실행시스템(WES, Warehouse Execution System)을 바탕으로 △제어 △모니터링 △분석하는 물류제어시스템(WCS, Warehouse Control System) 등이 장착돼 있다.

 

LG CNS는 로봇 통합운영 플랫폼과 이음5G망을 활용해 기존 주유소로 사용했던 약 50평 규모의 공간을 도심형 물류센터(MFC, Micro Fulfillment Center)로 용도 전환하는 개념검증(PoC, Proof of Concept)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다. 개념검증은 기술이 어떤 방식으로 사업에 적용될 것인지 개념(Concept)을 사전에 실증하는 것을 말한다.

 

아울러 양사는 팔레타이징, 디팔레타이징 로봇 등을 국내 이커머스 물류센터에 적용하는 사업에 착수했으며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2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