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3차 발사 성공, HD현대 발사대 기술 100% 국산화

나로호를 시작으로 누리호까지 발사대 시스템 구축
3차에선 공정기술 국산화율 100% 달성해 우주 기술 기반 마련해

 

[더테크=조재호 기자] 한국형발사체(KSLV-II) 누리호가 25일 3차 발사에 성공했다. 이번 발사는 실용적인 위성을 목표 궤도에 올려 우리나라가 독자적인 우주 수송 능력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민간기업이 발사 과정에 참여해 ‘뉴스페이스 시대’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는 평가다.

 

민간기업 중 HD현대중공업(이하 HD현대)은 ‘발사대시스템’ 운용지원을 맡아 성공에 기여했다. 앞선 1·2차 발사에서도 발사대 시스템 운용 지원을 담당한 바 있다.

 

HD현대는 지난 2013년 나로호(KSLV-Ⅰ) 발사대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구축한 경험을 바탕으로 2016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으로부터 누리호 발사를 위한 한국형 발사대 시스템을 수주했다. 2단 발사체였던 나로호와 달리 3단 발사체로 크기가 커진 나로호에 맞는 새로운 발사대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HD현대는 제2발사대 기반시설 공사를 시작으로 지상 기계설비(MGSE), 발사대 추진제 공급설비(FGSE), 발사대 발사 관제설비(EGSE)까지 시스템 전반을 독자 기술로 설계해 설치하고 발사 운용까지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발사대 시스템 공정기술의 국산화율을 100%로 끌어올려 우리나라가 우주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상균 HD현대 사장은 누리호 3차 발사를 참관해 “이번 3차 발사도 성공리에 마쳐 무척 기쁘고 뿌듯하다”며 "차세대 발사체 사업 등에 지속적으로 참여해 우리나라 항공우주 산업 발전에 힘을 보태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4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