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현대마린솔루션, LNG 재액화 설비로 친환경 블루오션 개척

美 셰브론사 LNG선에 설치, 온실가스 배출 줄여 친환경 설비로 주목
“다양한 솔루션 제공해 친환경 선박 개조 시장의 블루오션 선점할 것”

 

[더테크=조재호 기자] HD현대마린솔루션이 LNG운반선 재액화 설비 설치 공사를 수주하면서 친환경 선박 개조 시장에서 새로운 블루오션을 개척해나가고 있다.

 

HD현대마린솔루션은 최근 세계적인 에너지 기업 셰브론’(CHEVRON)과 LNG운반선 2척에 대한 재액화 설비 설치를 비롯한 ‘저탄소 선박 개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재액화 설비는 운항 중인 LNG운반선에서 자연 기화되는 가스를 액화해 화물창으로 돌려보내는 장치로 LNG 손실을 최소화하면서 탄소 배출을 막을 수 있는 친환경 설비다.

 

LNG선에 재액화 설비가 본격적으로 설치된 것은 2010년대 중반으로 이전까지 제작된 LNG선에는 대부분 재액화 설비가 없다. 최근 온실가스 배출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해운사들은 운항 중인 LNG선에 재액화 설비를 설치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최근에 건조돼 선령이 낮은 LNG선 중 재액화 설비가 없는 선박은 100여척에 달하고 관련 재액화 설비 시장 규모는 약 7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재액화 설비 설치가 친환경 선박 개조 시장의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주목받는 이유다.

 

HD현대마린솔루션은 지난해 6월 노르웨이 선사로부터 LNG운반선 5척에 대한 재액화 설비 설치 공사를 처음으로 수주한 데 이어 올해 2월까지 총 8척분의 계약을 따내 누계 수주액 1억 달러를 기록했다.

 

아울러 HD현대마린솔루션과 셰브론과의 ‘저탄소 선박 개조 계약’에는 선체 바닥 표면에 압축 공기를 분사해 마찰저항을 줄이는 공기윤활시스템과 연료 공급을 높일 수 있는 4단 압축기 적용도 포함돼 선박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탄소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이기동 HD현대마린솔루션 대표는 “현재 다수의 고객사와 재액화 설비 설치 공사를 협의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해 친환경 선박 개조 시장에서 블루오션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3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