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현대삼호, 친환경 선박 건조 능력 확대

제2돌핀안벽 준공으로 안벽 길이 3.6km 확대, 총 18척 동시 접안
“친환경 선박 건조 극대화해 서남권 핵심 기업으로 지속 성장할 것”

 

[더테크=조재호 기자] HD현대의 조선 부문 계열사인 HD현대삼호가 고부가가치 친환경 선박 발주 증가에 맞춰 선박 접안 시설을 확충했다.

 

HD현대삼호는 10일 전라남도 영암에 위치한 HD현대삼호 야드에서 ‘제2돌핀안벽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지역 주요 기관장을 비롯해 회사 및 시공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돌핀(Dolphin)안벽은 육지에 인접한 바다에 튼튼한 기둥 모양의 구조물을 설치해 연결한 돌출형 시설이다. 일반 안벽과 비교해 좌우로 선박을 댈 수 있어서 효율성이 극대화된다.

 

최근 발주가 증가하는 LNG운반선을 비롯한 친환경 선박은 일반적인 선박보다 최대 2배 이상 긴 안벽 작업 시간이 필요하다. 이에 HD현대삼호는 지난해 7월 ‘제2돌핀안벽’ 조성에 돌입했다.

 

이번에 준공된 돌핀안벽은 연결도로를 포함해 530m 규모로 선박 건조작업을 지원할 대형 크레인 2기가 장착됐고 안벽 좌우로 2척씩 총 4척의 초대형 선박을 댈 수 있다. HD현대삼호는 안벽 길이가 총 3.6km로 늘어나면서 동시에 접안할 수 있는 선박이 기존 14척에서 18척으로 확대됐다.

 

이번 투자를 통해 HD현대삼호는 공정 병목 구간을 해소하고 친환경 선박의 건조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안벽 부족으로 인근 항만을 임차하는 비용 부담도 덜어냈다. 아울러 안전한 작업공간 확보로 작업자들의 근로환경도 크게 개선했다.

 

이날 준공식에 참석한 권오갑 HD현대 회장은 “제2돌핀안벽 중공으로 HD현대삼호는 친환경 선박 시장을 주도할 추가 동력을 확보했다”며 “고부가가치 친환경 선박 건조를 극대화해 서남권의 핵심 기업으로 지속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4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