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현대마린솔루션, 포스코에 오션와이즈 공급

AI⋅빅데이터 기반 탄소 배출 모니터링⋅예측 기능 제공 솔루션 ‘오션와이즈’
포스코 원료 수송 선단에 첫 상용화 시작으로 해운 분야 사업화 추진

 

[더테크=조재호 기자] HD현대마린솔루션이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 기반 탈탄소 솔루션인 ‘오션와이즈(OceanWise)’의 본격 상업화에 나선다. 포스코 원료 수송 선단에 첫 적용을 시작으로 해운 분야 탄소 배출 LCA 및 탄소배출권 비즈니스를 진행한다.

 

HD현대마린솔루션은 1일 포스코와 AI 기반 탄소배출 모니터링 솔루션 오션와이즈의 첫 상업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오션와이즈는 디지털트윈 기술을 활용한다. 가상공간에서 선박 성능 예측 모델을 구축해 운항 경로와 기상, 조류 변화에 따른 탄소 배출량을 예측하고 모니터링한다. 선박의 실제 운항 데이터가 쌓일수록 빅데이터 분석 기법과 AI 기술을 활용해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HD현대마린솔루션은 포스코에서 철광석 및 석탄 등 원료 도입을 위해 운용 중인 건화물선에 대해 CII(탄소집약도지수) 등급을 상시 확인할 수 있는 ‘CII 등급 모니터링 기능’, ‘운항 전 CII 등급 시뮬레이션 기능’, ‘최적 항로 추천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양사는 협의에 따라 최적 연비 운항 경로 및 구간별 운항 속도 설계 지원, 용선 예정인 선박의 친환경 성능 정보 제공 등 서비스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최근 기업의 온실가스 범위가 Scope 3까지 확대될 것을 대비해 철강사, 발전사 등 대형 화주 중심으로 선박 탄소 배출량 측정·관리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HD현대마린솔루션은 관계자는 “글로벌 탑티어 철강사인 포스코와의 계약을 통해 탄소 배출량 관리와 저감을 위한 오션와이즈 서비스의 신뢰성을 입증했다”며 “HD현대마린솔루션의 고객층이 기존 선사 중심에서 대형 화주까지 확장되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HD현대마린솔루션은 향후 오션와이즈의 해운 탄소 관리 솔루션 기능을 기반으로 해운 분야 탄소 배출 LCA(전생애주기평가) 및 탄소배출권 사업화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HD현대는 지난해 CES 2023에서 오션와이즈를 바다의 근본적 대전환 ‘오션트랜스포메이션(Ocean Transformation)’을 실현할 핵심 비전으로 소개해 큰 관심을 받은 바 있다.


관련기사

2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