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6G 저궤도 위성통신 연구개발 박차

국방과학연구소와 위성통신 기술분야 협력 강화를 위한 협력 추진
6G 위성통신 기술 선점과 세계화 목표

 

[더테크=전수연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6G 위성통신 기술 선점과 세계화를 위해 본격 협업에 나선다.

 

ETRI는 국방과학연구소(ADD)와 최근 전 세계에서 관심이 고조되는 위성통신 기술분야의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력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관련기사: ETRI, 중소기업 애로기술 해결 위해 나선다)
(관련기사: 과기부-ETRI의 탱고, 산업 지능화 속도 올린다)

 

양 기관은 기존 체결했던 △IT 기술과 국방기술의 융합을 통한 연구개발 역량 강화 △연구개발 정보 교환 △연구시설 및 장비의 공동 활용 협력 △우주기술분야 협력을 진행한다.

 

또 이번 협력을 통해 현재 공동 추진하고 있는 초소형위성체계개발 사업,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개발 사업의 협력을 공고히 해 저궤도 위성통신 관련 협력을 본격 추진한다.

 

ETRI는 6G 시대에 저궤도 위성통신 기술의 중요성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통신규약을 정의하는 국제전기통신연합 전파통신부문(ITU-R)에서는 2030년대 서비스를 목표로 하는 6G 서비스 비전으로 지난 6월 IMT-2030 프레임워크를 완료한 바 있다.

 

우리나라가 주도해 반영한 IMT-2030 프레임워크에는 유비쿼터스 커넥티비티가 있다. 이는 하늘을 포함한 지구 어디에서나 서비스 받을 수 있는 시나리오가 새롭게 포함됐다. ETRI는 미래 서비스 확장을 위해 지상과 위성이 통합 협력하는 통신이 필요하며 저궤도 위성통신이 시공간 제약을 극복하는 6G 통신 서비스의 핵심으로 급부상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저궤도 위성통신 기술은 미래국방 통신, 재난재해 뿐만 아니라 도심항공교통(UAM), 비행기 내 대규모 인터넷, 해상의 선박 등 다양한 미래 서비스를 제공해 우리나라의 미래 먹거리 창출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ETRI는 작년 12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위사업청이 민·군 간 위성통신 기술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협력은 정부의 양 부처 간 작년 업무협약의 후속으로, 연구소 간 협력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추진됐다.

 

향후 ETRI와 ADD는 기술 교류, 공동 연구개발 등 실효성 있는 R&D 협력체계를 구축해 양 기관 발전의 발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4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