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정체 해결할 ‘도시교통 브레인’ 개발한 ETRI

AI 기술로 교통신호 최적화 해 차량 통행시간 15% 단축
대전-세종 200개 교차로 적용, 타 지자체 확대 가능성↑

 

[더테크=조재호 기자] 국내 연구진인 인공지능(AI) 기술로 교통신호 최적화 기술을 개발해 교차로 통행시간을 15% 이상 단축했다고 밝혔다. 도시교통이 원활해질 가능성이 열렸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20일 인공지능 강화학습을 적용한 신회최적화 기술로 교통량에 따라 빠르게 교통신호를 바꿔주는 ‘도시교통 브레인(UNIQ)’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소규모 교차로에서는 신호최적화 기술이 적용되면 한 곳이 개선되면 다른 부분이 안 좋아지는 풍선효과를 일으킨다. 하지만 ETRI는 이번에 개발한 클라우드 분산처리 기술로 200개 이상의 대규모 교차로에서도 쉽게 기술적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ETRI는 이번 기술의 핵심으로 △AI 기술을 활용한 교통신호 최적화 △클라우드 기반 대규모 교통 시뮬레이션 △엣지-클라우드 협업 교통상황분석 등을 꼽았다.

 

ERTI는 대전시와 세종시, 티맵(T-map)으로부터 데이터를 제공받아 도로 지도와 1500개 이상의 교차로의 신호체계를 구축했다. 이외에도 신호최적화 성능 향상을 위해 800여개 카메라로부터 수집한 영상 정보를 딥러닝 기술로 분석했다.

 

그 결과, 자체 개발한 교통 시뮬레이션 기반 데이터 생성 기술로 에러율 10% 미만의 교통량을 추정하는데 성공했다. 기존 교통신호 최적화 기술들은 보행자의 통행시간 등 제약조건을 고려하기 힘들었다.

 

ETRI는 대전광역시 유성구 10개 교차로 신호등에 실제 적용해 활용 가능성을 입증했다. 해당 기술은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제공되며 타 지방자치단체로 단계적 확대가 가능하다.

 

아울러 교통혼잡 개선에 따른 교통 불편 해소 및 대기 환경 개선까지 기대된다. 이외에 차선 변경이나 도로 신설 등으로 변화하는 도로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어 과학적 교통정책 수립에도 도움을 줄 전망이다.

 

정문영 ETRI 스마트데이터연구실 책임연구원은 “개발한 기술을 바탕으로 행정관청 이전이나 신건물 입점 시 외부 환경요인 변화에 따른 교통량과 환경영향평가 등 추가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ETRI 연구진은 이번 연구를 통해 국내외 특허 13건을 출원하고 논문 28편 등을 내는 성과를 거뒀다. 향후 교통 관련 기업체나 스마트교차로 기업 등에 △교통시뮬레이션 SW △교통신호 최적화 모듈 △교통수요 데이터 생성 도구 등 기술을 이전해 내년 중 상용화할 계획이다.

 

한편, ETRI는 이번 기술의 빠른 상용화와 적용을 위해서 지도, 신호, 통행량 데이터와 교통 관련 지도의 데이터베이스화, 지자체 보유 데이터, 보정기술 등의 통합이 필요한 만큼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시스템 구축을 서두를 계획이다.


관련기사

3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