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어러블기기의 정확한 ‘심박수 측정’ 국제표준 등록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건강관리용 웨어러블 기기 성능 시험에 관한 국제표준 2건 최종 제정
측정 정확도 향상돼 향후 국민건강 증진, 관련 장비·서비스 산업 활성화에 도움

 

[더테크=전수연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웨어러블 기기에서 건강관리를 위한 걸음수, 심박수의 정확도를 시험할 수 있는 핵심 국제표준을 제정했다. 이번에 제정된 국제표준을 통해 품질 기준이 정립되고 측정 정확도가 향상되면 향후 국민건강 증진, 관련 장비·서비스 산업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ETRI는 건강관리용 웨어러블 기기 성능 시험에 관한 국제표준 2건이 지난달 최종 제정됐다고 7일 밝혔다.

 

새로 제정된 국제표준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걸음수 측정 정확도 시험 방법과 심박수 측정 정확도 시험 방법이다. 또 걸음수 측정과 심박수 측정 기능이 제공되는 웨어러블 기기의 측정 정확도를 시험하는 방법, 절차가 담겨있다.

 

연구진은 연간 5억 대 이상 건강관리용으로 스마트 밴드·워치 반지 등의 웨어러블 기기가 판매되고 있지만 걸음수와 심박수 등 기본 운동량 측정 정확도에 대한 표준화된 시험 방법이 없어 객관적인 성능과 정확도의 비교 평가가 불가능했다고 판단했다.

 

이 때문에 ETRI는 국내 주요 업체와 걸음수 측정 정확도와 심박수 측정 정확도를 시험하는 방법에 대한 표준 개발에 나섰고 2019년부터 연구를 시작해 국제표준 제안 후 6년 만에 결실을 얻었다.

 

본 기술의 국제표준 제정에 따라 ETRI는 건강관리용 웨어러블 기기의 성능 기준을 정해 요구할 수 있고 제조사는 국제표준 시험법에 따라 시험한 성능 검증 결과를 공식 제시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ETRI는 글로벌 웨어러블 산업 확산과 관련 시험평가·인증 시장도 함께 활성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수면 모니터링, 수면질환 진단 응용, AI 기술 결합 웨어러블 응용, 웨어러블 뇌파 응용 등과 같은 새로운 국제표준화 이슈를 발굴하기 위해 신규 작업반 구성을 제안한 바 있다.

 

이와 함께 ETRI는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웨어러블 기기 수면 모니터링과 진단 응용 등 새로운 건강관리 분야 국제표준 제정을 위해 국내 산학연병 전문가들과 지속 협력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2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