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클라우드, 금융보안원 CSP 안전성 평가 완료

금융기관의 카카오클라우드 도입 절차 간소화 및 신뢰성 제고로 비즈니스 시장 열려
카카오클라우드, 퍼블릭 전영역에 대한 CSP 안정성 평가로 금융권 수준의 보안 환경 제공

 

[더테크=이지영 기자]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이하 카카오)가 금융보안원에서 진행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Cloud Service Provider, 이하 CSP)’ 안전성 평가'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금융보안원의 CSP 안전성 평가는 금융 관련 기업에서 안전한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도입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 영역에 공통적으로 필요한 평가항목을 정하고 있다. 금융보안원의 평가에서 카카오는 높은 성적으로 평가를 완료했다.

 

이제한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사업부문장은 “카카오가 금융보안원의 CSP 안전성 평가를 우수한 성적으로 완료해 금융클라우드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며 “클라우드 서비스 전 영역에 대한 CSP 안전성 평가를 완료한 만큼 모든 고객에게 금융기관 수준의 보안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CSP 안전성 평가 완료를 통해 금융기관이 카카오의 클라우드를 도입하고자 할 때 절차를 크게 단축할 수 있으며 다른 산업군에서도 높은 신뢰도를 확보했다. 카카오는 이런 CSP 안전성 평가의 강점을 적극 활용해 금융 클라우드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설명이다.

 

한편, 카카오가 완료한 CSP 안전성 평가는 타 CSP가 완료한 평가와 다른 지점이 있다. 통상적으로 CSP 안전성 평가를 받는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는 금융 관련 기업에 할당한 영역만을 평가한다. 일명 ‘금융존’으로 불리는 별도의 영역을 설정하는 것인데 카카오는 별도의 금융존이 아닌 클라우드 서비스 전 영역에 대해 CSP 안정성 평가를 완료했다. 이는 국내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보안성을 요구하는 금융기관과 동일한 수준의 보안성을 모든 고객사에게 제공한다는 의미다.


관련기사

2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