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헬스케어, AI 혈당 관리 서비스 ‘파스타’ 출시

앱 하나로 케어센스 에어, 덱스콤 G7 등 CGM과 연동해 혈당 관리 가능해
식사와 운동 등 생활 습관과 혈당의 상관 관계 보여주고 개인화된 가이드 제시

 

[더테크=조재호 기자] 카카오헬스케어가 AI 기반의 혈당 관리 서비스를 출시했다. 앱으로 센서와 간편한 연동을 시작으로 생활 습관에 따른 혈당 반응을 측정하고 개인화된 가이드를 제시한다.

 

카카오헬스케어는 AI 기반 모바일 혈당 관리 서비스 ‘파스타’를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파스타(PASTA)’는 Personalized(개인화된), Accessible(다가가기 쉬운), Supportive(도움을 주는), Tech-enabled(기술을 활용한), Affordable(합리적인) 등 각 단어의 첫 알파벳을 조합한 브랜드명이다. 같은 음식을 섭취해도 개인마다 다를 수 있는 혈당 반응이 다양한 모양과 성분을 갖고 있는 파스타와 유사하다는 의미도 담았다.

 

카카오헬스케어는 식약처의 ‘빅테크 기업 규제 프로그램 간담회’를 바탕으로 지난해 11월 파스타의 ‘2등급 유헬스케어 게이트웨이 소프트웨어’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파스타 앱은 별도 회원 가입 없이 카카오 계정을 통해 쉽게 로그인할 수 있다. 국내 기업인 아이센스의 ‘케어센스 에어’와 미국 기업 덱스콤의 ‘G7’ 등 2개의 연속혈당측정기(CGM) 센서와 연동할 수 있다.

 

황희 카카오헬스케어 대표는 “카카오헬스케어는 환자 삶의 개선, 의료 접근성 강화, 사회적 비용 절감, 의료 기술 혁신 등 사회경제적 가치 창출을 위해 도전하는 기술 기업으로 성장할 계획”이라며 “스마트 헹ㄹ스케어 산업 발전을 위해 식약처와 규제환경을 개선하고 지속가능한 발전방안을 모색하는데도 동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파스타는 혈당 측정 이외에도 가족이나 지인들과 혈당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응원할 수 있는 기능, 이용자들이 혈당 관리 유형별로 소통이 가능한 게시판, 혈당 관리 관련 맞춤형 콘텐츠를 볼 수 있는 커뮤니티 등을 탑재했다.

 

파스타 앱은 2월 1일부터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 등에서 설치할 수 있으며, iOS 버전의 일부 기능은 추가로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한편, 카카오헬스케어는 파스타 앱을 통해 수집된 혈당 정보를 의사가 확인하고 진료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전문가용 대시보드 ‘파스타 커넥트 Pro’도 함께 선보인다. 이 대시보드는 앱에 입력한 식사, 운동, 생활습관과 혈당 추이를 확인할 수 있다.

 

올해 2분기까지 인슐린 집중 치료 당뇨병 환자를 위해 인슐린 펜과 호환되는 노보노디스크와 바이오콥의 ‘말리아 스마트 캡’을 세계 최초로 SDK 방식을 통해 ‘파스타’ 앱과 직접 연동할 예정이다. 아울러 ‘파스타 커넥트 Pro’를 병원의 EMR(Electronic Medical Record)과 연동할 계획이다.

 

카카오헬스케어는 ‘파스타’의 서비스 범위를 당뇨병과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는 만성질환으로 확장하고, 글로벌 파트너들과 함께 올해 일본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해외 시장 개척에 나설 방침이다.


관련기사

2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