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지속가능한 플라스틱 생산 및 분해 기술 제시

플라스틱 순환경제 달성 위한 친환경적이고 지속 가능한 기술 제시
미생물을 이용한 플라스틱 기술 ‘네이처 마이크로바이올로지’ 논문 게재

 

[더테크=조재호 기자] 카이스트가 플라스틱을 친환경적으로 분해하고 다른 유용화합물로 전환하는 업사이클링 기술을 소개하면서 미생물을 이용한 기술의 경쟁력과 잠재력을 조명했다.

 

카이스트는 이상협 생명화학공학과 특훈교수 연구팀이 미생물을 활용해 플라스틱을 생산하고 폐플라스틱을 친환경적으로 처리하는 최신 기술을 총망라한 ‘미생물을 이용한 플라스틱의 지속가능한 생산 및 분해’ 논문을 발표했다고 11일 밝혔다.

 

플라스틱 문제는 유엔을 중심으로 2024년까지 175개국이 참여해 오염 종식을 목표로 협약을 체결하기로 하는 등의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 지속 가능한 플라스틱 생산 및 처리를 위해 다양한 기술들이 개발되고 있는데 그중 미생물을 이용한 생명공학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연구팀은 플라스틱의 지속 가능한 생산과 분해에 관한 미생물 기반의 최신 기술들을 총망라했다. 그리고 플라스틱 문제 해결에 어떻게 기여하는지 분석해 기술의 한계점과 전망 및 연구 방향을 제시해 플라스틱 순환경제 달성을 위한 청사진을 제공했다.

 

미생물은 자연적으로 특정 화합물을 생산하거나 분해할 수 있는 능력을 지녔다. 이러한 능력은 대사공학 및 효소 공학 기술과 같은 생명공학 기술을 통해 화석연료 대신 재생 가능한 바이오매스에서 플라스틱을 생산하고 분해하는 기술 개발이 활발히 진행 중이다.

 

 

논문은 현재 널리 사용되고 있는 폴리에틸렌(PE)와 같은 합성 플라스틱부터 자연환경에서 완전히 생분해되는 미생물 유래 천연 고분자(PHA) 등 유망 바이오 플라스틱까지 다양한 미생물 기반 기술의 상용화 현황과 최신 기술에 대해 논의했다.

 

아울러 플라스틱이 미생물과 미생물이 지닌 효소를 이용해 분해하는 기술, 분해 후 다른 유용화합물로 전환되는 업사이클링 기술도 소개해 미생물을 이용한 기술의 경쟁력과 잠재력을 조명했다.

 

이 교수는 “플라스틱을 더 지속 가능하고 책임감 있게 사용해 환경을 보호하고 새로운 플라스틱 산업을 통해 경제사회 발전을 동시에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며 “미생물 대사공학 기술의 활약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번 논문은 네이처 마이크로바이올로지(Nature Microbiology) 온라인판에 지난달 30일 게재됐다.

 


관련기사

4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