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생성형 AI와 헬스케어의 미래’ 워크숍 진행

디지털 바이오헬스 AI 연구센터 개소 기념해 산·학·연 관계자 초청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최신 인공지능 연구 동향과 미래 비전 논의

 

[더테크=조재호 기자] 카이스트가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산학연 관계자를 초청해 최신 인공지능(AI) 연구 동향과 미래 비전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카이스트는 5일 ‘생성형 AI와 헬스케어의 미래’ 워크숍을 진행했다. 이번 워크숍은 디지털 바이오헬스 AI연구센터의 개소를 기념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서 활용되는 AI의 최신 연구 동향과 응용 사례가 공유된다.

 

‘의료 데이터의 인공지능 활용’ 세션에서는 콴젱 리(Quanzheng Li) 하버드의대 교수가 ‘의학 분야의 기초모델 : 대형 언어 모델과 대형 비전 모델’을 주제로 기조 강연을 진행한다.

 

리 교수는 하버드 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진행되고 있는 대형언어모델(LLM) 및 대형멀티모달리티모델(LMM) 연구를 소개한다. 아울러 최첨단 기술들이 의료 데이터 해석과 활용 현장에 가져다준 혁신적인 변화를 임상 사례를 들어 설명한다.

 

김선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부 교수는 ‘바이오인포매틱스의 혁신’ 세션에서 ‘AI 기술을 이용한 약물 반응 예측’을 주제로 강연한다.

 

AI 기반 약물 반응 예측 모델의 개발과 임상 데이터를 활용한 AI 알고리즘의 적용 사례, 환자 개인별 치료 계획 수립을 위한 AI의 역할 등을 조명하고 AI 기술이 약물 반응 예측에 미치는 영향과 잠재적 한계점을 논의한다.

 

산업계에는 나군호 네이버 헬스케어 연구소장이 참석해 ‘디지털 헬스케어 2024: 인공지능 시대’를 주제로 다룬다.

 

나 소장은 챗GPT로 대표되는 생성형 AI 기술이 의료 데이터 분석, 신약 개발, 맞춤형 치료 계획 수립 등 디지털 헬스케어에 다방면으로 적용된 연구 동향을 소개한다. 네이버가 진행하는 의료분야 생성형 AI 기반 연구와 해당 연구가 산업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 및 잠재적 도전 과제들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이외에도 기술 교류와 네트워킹의 장도 마련된다. 예종철 카이스트 디지털 바이오헬스 AI 연구센터장은 “이번 워크숍은 카이스트가 추진하는 생성형 AI 기반 의료 AI 연구를 산·학·연에 알리고 국내외 연구진들과 협력해 센터를 이끌어갈 혁신적인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이스트 디지털 바이오헬스 AI 연구센터는 바이오 의료 분야의 생성형 AI 원천모델 구축을 위해 2023년 12월 개소했다. 바이오 의료 영상 및 신호, 임상기록, 유전체 및 오믹스, 약물 상호작용, 웨어러블 기반 라이프 로그 등이 중점 연구 분야다.

 

전문가 연합(mixture-of-expert:MOE) 형태로 최적의 추론을 할 수 있는 일반화된 AI(General AI) 플랫폼에 관한 원천 기술을 개발 및 바이오 의료 생성 AI 분야의 세계적인 선두그룹 양성을 목표로 국내외 기관과 네트워크를 구축해 협력하고 있다.

 


관련기사

3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