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AI·IoT 혁신을 위한 신소재 소개

김상욱 신소재공학과 교수팀, 미래 IoT 핵심 신소재로 분자조립 나노패턴 소재 제시
“4차 산업혁명 IoT 시대는 저비용·저전력·소형화·지속성 신소재 기반 사물 혁신이 주도”

 

[더테크=조재호 기자] 카이스트가 인공지능(AI) 시대의 사물인터넷(IoT템 구현을 위한 나노소재 기술을 소개했다.

 

카이스트는 22일 신소재공학과 김상욱 교수 연구팀이 생명화학공학과 리 섕 교수, 전기및전자공학부 권경하 교수, DGIST 로봇 및 기계전자공학과 김봉훈 교수와 함께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분야인 IoT를 크게 혁신할 수 있는 핵심 신소재를 소개하는 초청논문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김상욱 교수 연구팀은 그간 초미세 반도체회로 구현을 위한 블록공중합체 자가조립 제어(Directed Self-Assembly; DSA) 연구 분야를 세계 최초로 개척했다. 아울러 실제 반도체 리소그라피 공정과 융합하는데 성공해 국제 반도체 로드맵에 등록했다.

 

최근까지도 이 나노소재 기술은 반도체뿐 아니라 보안소자, 센서, 유저 인터페이스 등에 다양하게 적용하는 연구 방향을 제시해 국제적으로 선도했다.

 

이번에 그 중요성과 과학기술적 기여도를 인정받아 세계적인 학술지 ‘네이처 리뷰 일렉트리칼 엔지니어링(Nature Review Electrical Engineering)’에 퍼스펙티브(perspective) 논문을 초청받아 표지논문으로 발표했다.

 

김상욱 교수는 “포스트 인공지능 시대의 사물인터넷 시스템은 신소재 기반의 저비용·저전력·소형화·지속 가능성이 강화된 소자 기술의 혁신이 중요한데 자기조립 나노패턴 소재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4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