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업계에 부는 AI 전환 바람, 환자 만족도↑

의료업계서도 AI 활용한 디지털 전환(AX) 가속화 진행 중
예약 관리, 엑스레이 판독문 보조, 암 진단 등 AI 의료 솔루션 다각화

 

[더테크=조재호 기자] 인공지능(AI) 기술이 다양한 산업과 융합하며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다. 최근 의료 분야에서도 AI를 적극적으로 도입하려는 움직임이 늘어나고 있다.

 

최근 의료업계는 환자 상담과 진료 예약 관리 등의 업무를 자동화해 고객 편의성을 대폭 개선하는 솔루션을 시작으로 엑스레이 판독문 작성, 질병 진단 보조 등 곳곳에 AI 활용하기 시작했다. 대표적인 AX(인공지능 전환)의 사례는 다음과 같다.

 

스캘터랩스는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콜센터의 상담 서비스에 음성인식(STT) 기술을 제공하는 등 인공지능 컨택센터(AICC)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협력하고 있다. 이는 AI를 기반으로 상담원과 고객의 통화 내용을 인식해 텍스트로 변환해주는 자동화 시스템이 핵심이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은 이를 활용해 보다 고도화된 의료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상담 기록의 정확성을 올리며 고객 만족도와 병원 신뢰도를 개선했다. 아울러 환자의 편의성과 상담원의 업무 효율성을 올렸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지난 2021년부터 AI챗봇을 구축하고 기능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최근 고도화 작업을 마친 서비스 중 하나로 재진 환자들이 카카오톡을 활용해 병원 예약을 진행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챗봇을 통해 현장 방문이나 전화 통화 없이 병원 EMR(전자의무기록) 시스템에 연동돼 실시간 예약 조회나 내역 확인 및 변경·취소를 할 수 있다. 별도의 앱이나 프로그램 없이 카카오톡에서 PASS 인증을 거치면 정보가 변경되지 않는 이상 추가 인증 없기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구축해 편의성을 높였다.

 

카카오브레인은 생성형 AI로 흉부 엑스레이의 판독문 작성을 보조해주는 서비스 ‘카라-CRX’을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해당 서비스는 순천향의료원, 충남대병원, 충북대병원, 아주대병원 등 국내 11개 대학병원과 공동연구계약을 체결했다.

 

카라-CXR는 판독문 초안 생성을 시작으로 다중 파일 업로드, 영상 내 사물 측정 기능, 확대·축소, 명암 조절 등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카카오브레인은 해당 서비스가 판독 소요 시간을 단축해 전문 의료진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는 입장이다.

 

루닛은 미국의 유방 전문 의료기관 모자이크 브레시트 이미징(MBI)과 유방암 검진 솔루션 공급 계약을 체결하면서 글로벌 영향력을 빠르게 확대하고 있다. 루닛이 공급하는 솔루션은 솔루션은 ‘루닛 인사이트 DBT’와 ‘루닛 인사이트 MMG’ 등 2개 제품이다.

 

이 중 루닛 인사이트 DBT는 유방 단층 촬영술(DBT)의 3차원 영상을 AI 기반으로 분석해 의료진의 유방암 진단을 보조하는 제품으로 기존 2차원 유방 촬영술에 비해 더 빠르고 정확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내 3차원 유방암 검출 AI 솔루션으로는 처음으로 지난해 말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허가를 획득했다.

 


관련기사

3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