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빅스-솔젠트-서울대, 구강 질병 진단 제품 상용화 ‘맞손’

구강 질병 진단 제품 공동 개발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 체결
바이오 빅데이터 및 AI 시스템 활용한 구강암‧구강 질병 진단 마커 발굴 박차

 

[더테크=조명의 기자] 쓰리빅스는 솔젠트,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 감염면역학연구실과 함께 구강 질병 진단 제품의 공동 개발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쓰리빅스는 솔젠트,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 감염면역학연구실과 바이오 빅데이터, 다양한 분석 알고리즘, Multi-Omics와 AI 시스템을 활용해 구강암 등 구강 질병 진단 제품의 상용화를 추진한다.

 

쓰리빅스는 바이오 빅데이터를 다양한 형태로 쉽고 빠르게 분석할 수 있는 유전질환 특화 데이터분석(Human Insight), 암 특화 데이터분석(Cancer Insight), 마이크로바이옴-질병 특화 분석(Microbiome Insight), 감염병 특화 분석(Infection Insight) 등을 정부, 연구기관, 병원 및 기업체에 공급하고 있다. 

 

솔젠트는 분자진단분야의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연구용 시약 및 진단검사용 원재료를 직접 생산할 수 있다. 이번 협약으로 구강암, 구강 질병 분야로 체외진단기기 제품군을 확장할 예정이다.

 

석도수 솔젠트 대표는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 감염면역학 연구실의 구강 질병에 대한 우수한 연구 성과와 쓰리빅스의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 및 AI 알고리즘을 활용한 산업화 역량이 체외진단제품 스마트제조 공정기술과 융합되면 글로벌 체외진단기기 시장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박준형 쓰리빅스 대표는 “구강 마이크로바이옴 사업은 마이크로바이옴 시장에서 중요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며 “솔젠트,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과 구강 질병 진단 키트를 개발하기 위한 최적의 컨소시엄 구성으로 바이오 빅데이터와 AI기반의 효과적인 바이오 마커를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2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