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워치, ‘심혈관 건강 관리’ 기능 식약처 허가 획득

‘불규칙 심장 리듬 알림’ 美 FDA에 이어 우리나라 식약처 인증
하반기 신제품에 탑재, 한국과 미국 포함 13개 시장 우선 지원

 

[더테크=조재호 기자] 삼성전자의 ‘갤럭시 워치’ 시리즈가 보다 확대된 심혈관 건강 정보를 제공한다. 해당 기능은 오는 7월 말 진행될 갤럭시 언팩’(Galaxy Unpacked)에서 공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갤럭시 워치6에 탑재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스마트 디바이스 ‘갤럭시 워치’ 시리즈에 적용될 ‘불규칙 심장 리듬 알림(IHRN, Irregular Heart Rhythm Notification)’기능이 지난 5월 美 FDA에 이어 최근 우리나라의 식품의약품안전처(MFDS) 허가를 획득했다고 15일 발표했다.

 

불규칙 심장 리듬 알림 기능은 갤럭시 워치의 바이오 액티브 센서를 통해 사용자의 연속적인 불규칙 심장 박동이 감자되면 이상 징후로 판단해 심방세동 가능성 알림 메시지를 제공하는 기능이다.

 

심방세동은 심장박동이 불규칙하게 측정되는 부정맥의 한 종류로 실신이나 혈전 생성으로 인한 뇌졸중, 심장 돌연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심장질환의 원인으로 꼽힌다. 초기에는 발작성으로 나타났다 사라지기에 일상생활에서 지속적인 관리와 관찰이 중요한 증상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갤럭시 워치에 혈압 측정과 심전도 측정, 심박수 측정 기능을 지원한 바 있다. 이번 기능 추가는 지난 5월 발표한 스마트 워치 운영체제인 원 UI 5 워치(One UI 5 Watch)에 이어 헬스케어 기능을 한층 더 강조했다는 평가다. 스마트 디바이스를 통해 삼성전자가 주도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생태계 조성 방안의 일환으로 보인다.

 

혼 팍(Hon Pak) 삼성전자 MX사업부 상무는 "삼성전자는 혈압 측정, 불규칙 심장 리듬 알림 등 모니터링 도구를 제공해 사용자가 심장 건강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고객의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통해 74개 시장의 사용자들에게 혈압과 심전도를 측정할 수 있는 건강관리 서비스를 지원 중이다.


관련기사

3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