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내성암호 알고리즘으로 '5G망 보안성'↑

SK텔레콤, 보안 기업 탈레스와 협업해 SIM-통신망 인증 기술 개발
기존 보안이스템과 동일하게 등록, 인증, 호 수신 가능

 

[더테크=전수연 기자] SK텔레콤(이하 SKT)이 보안 시스템의 보호를 돕는 양자내성암호 알고리즘의 테스트를 진행했다.

 

SKT는 글로벌 보안 기업 탈레스와 협업해 양자내성암호(PQC)를 활용한 SIM-통신망 인증 기술을 개발, 5G 시험망 연동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관련기사: 6G 위한 차세대 가상화 기지국 기술 개발됐다)

 

SKT는 양자 컴퓨팅의 발전으로 기존 보안시스템이 위협받는 상황에 대비해 양자암호(QKD), 양자내성암호, 양자난수생성기(QRNG) 등 다양한 기술을 단말과 통신망에 적용하고 있다.

 

이번 기술 시험은 탈레스와 함께 암호화와 키 교환용 양자내성암호 알고리즘을 SIM, 5G 인증 시스템에 적용해 이를 5G 시험망 상에서 테스트한 것이다.

 

SKT는 이번 기술 시험에서 양자내성암호 알고리즘 적용 시에도 기존 보안시스템과 동일하게 등록, 인증, 호 수신 등의 동작이 성공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SKT와 탈레스는 이번 기술 시험의 양자내성암호 알고리즘을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특정 프로그램의 기능을 제공을 위한 표준 인터페이스)로도 개발해 향후 통신망 인증뿐 아니라 고도의 보안이 필요한 M2M/IoT 등의 서비스에 활용할 기반도 마련했다.

 

SKT는 기존에 적용했던 양자암호, 양자난수생성기와 함께 이번 기술 시험에 성공한 양자내성암호를 바탕으로 통신망 보안에 대한 차별화 솔루션을 확보하고 향후 5G-어드밴스드, 6G, IoT 전화 등의 영역에서 글로벌 네트워크 보안 표준화를 선도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6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