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NTT도코모, 가상화 기지국 기술 백서 공동 발간

오픈랜 필수 요소인 가상화 기지국 도입 위한 사업자 핵심 고려사항 제시
vRAN, 5G 고도화, 6G 표준화 위해 중요...글로벌 오픈랜 생태계 선도 기대

 

[더테크=전수연 기자] SK텔레콤(이하 SKT)이 일본 통신기업과 가상화 기지국(virtualized RAN, 기지국 접속망 장비의 다양한 네트워크 기능을 소프트웨어 형태로 탑재하는 기술) 도입 관련 백서를 제작했다.

 

SKT는 NTT도코모와 통신 사업자가 가상화 기지국을 발전시킬 때 요구되는 사항을 담은 기술 백서를 공동 발간했다고 20일 밝혔다.

 

SKT는 오픈랜의 핵심 요소로 꼽히는 가상화 기지국이 5G 고도화와 6G 표준 수립 과정에서 필수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또 기지국의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제조사가 일치할 필요 없이 범용 서버에 필요 소프트웨어만 설치해도 구현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는 반면 기존 기지국 대비 용량, 소모전력 등 일부 영역에서 성능 개선 필요성이 지적돼왔다고 분석했다.

 

이에 이번 백서는 사업자 관점에서 고민한 가상화 기지국의 핵심 고려사항들을 오픈랜 생태계 내 다양한 글로벌 제조사, 사업자들에게 공유해 향후 기술 진화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양사는 이번 백서에서 기존 기지국 대비 가상화 기지국의 성능 향상을 위해 필요한 핵심 요소들을 제시했다. 하드웨어 가속기 기술 진화, 가상화 특화 기술 개발(Pooling 등), 전력 절감 기술 개발, 가상화 기지국 구성 요소 사이의 통합 개선, 6G 네트워크로의 진화에 대한 고려 등이 대표적이다.

 

또한 양사는 가상화 기지국의 중요 구성 요소인 하드웨어 가속기 기술이 가속기 내장형 CPU, 인라인 가속기 등 여러 방향으로 진화하며 가상화 기지국의 셀 용량, 소모전력을 개선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더해 사업자별 망 구조, 요구사항을 고려한 가속기 구조 선택의 중요성과 고려해야 할 요인들도 함께 소개됐다. 또 양사는 추후 다가오는 MWC 2024에서 이번 백서에 담긴 내용을 기반으로 글로벌 오픈랜 생태계 활성화 방안도 논의한다.

 

아울러 양사는 통신 시스템에 AI 기술을 활용하는 부분이나 6G 네트워크 설계 연구 등 5G 진화, 6G에 대비한 주요 기술 관련 상호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8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