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텔·소프트뱅크 모인 '글로벌 통신사 AI 합작법인' 설립

SK텔레콤, MWC 2024서 글로벌 AI 동맹 확장 공동 발표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로 회원사 확대와 기술 혁신 논의

 

[더테크=전수연 기자] SK텔레콤(이하 SKT)이 해외 통신사들과 함께 AI 기술 혁신과 산업 선도를 위한 글로벌 AI 동맹에 나선다.

 

SKT는 26일(현지시간) MWC 2024에서 유럽, 중동, 아시아 대표 통신사 경영진과 만나 AI 기술 공동 개발 및 사업 협력을 수행할 합작법인을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최태원 SK 회장은 MWC 2024에 직접 참석해 도이치텔레콤, 이앤그룹, 싱텔그룹 등 다양한 경영진을 만나 의견을 나눴다. 

 

우선 SKT, 도이치텔레콤, 이앤그룹, 싱텔그룹, 소프트뱅크는 MWC 2024에서 GTAA 창립총회를 열고 AI LLM 공동 개발 및 사업 협력을 수행할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5사는 이번 합작법인을 통해 텔코 LLM(통신사 특화 거대언어모델)을 본격 개발한다. 한국어, 영어, 일본어, 독일어, 아랍어 등 5개 국어를 시작으로 전 세계 다양한 언어를 지원하는 다국어 LLM 개발을 목표로 합작법인은 연내에 설립할 예정이다.

 

텔코 LLM은 범용 LLM보다 통신 영역 이해도가 높고 이용자 의도를 잘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AI 콜센터 등 다양한 통신 사업 및 서비스 영역을 AI로 전환하는 데 활용도가 높다는 강점이 있다.

 

특히 SKT는 텔코 LLM이 개발되면 전 세계 통신사들이 각국 환경에 맞춰 AI 에이전트와 같은 생성형 AI 서비스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앞서 SKT는 2019년 한국어 언어모델인 코버트(koBERT)를 공개하며 한국어 LLM 개발에 나선 바 있다. 이후 자사 LLM을 에이닷엑스(A.X) LLM으로 브랜딩하고 모델 성능도 고도화했다.

 

이와 함께 5사는 전 세계 20여 개 통신사를 초대해 글로벌 통신사 AI 협의체인 ‘글로벌 텔코 AI 라운드테이블(이하 GTAR)’ 행사를 열고 GTAA 참여를 제안한다.

 

SKT는 현장에 참석한 글로벌 통신사에 텔코 LLM을 선보였다. 또 데모 버전으로 준비한 LLM을 직접 시연하며 통신사 특화 LLM의 기술 특징, 적용 사례를 설명했다.

 

이후 5사는 글로벌 통신기업들이 유무선 통신, 미디어 등 핵심사업을 AI로 전환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AI 기술 확보, 사업구조 혁신을 위한 GTAA 참여를 독려했다.

 

이 자리에서 SKT는 AI 기술을 개발하는 통신사들이 공통으로 구축해야 할 원칙, 체계 수립도 함께 고민하자고 제안했다. 이는 올 초 회사 경영시스템에 AI 추구가치, AI 기술 관리 체계 등을 설정하는 AI거버넌스(의사결정체계) 도입 등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5사는 향후 통신사들의 AI 혁신 사례를 공유하고 AI 생태계를 선도해 나가기 위해 GTAR 행사를 정기 운영하고 글로벌 통신사를 초청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8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