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전력 절감기술로 ‘온디바이스 시대’ 온다

SKT, 글로벌 모바일 AP 제조사 미디어텍, AI 경량화 전문 스타트업 노타와 협력
단말 소비전력 절감과 관련된 초기 단계 기술 개발 성공

 

[더테크=전수연 기자] SK텔레콤(이하 SKT)이 AI 시대에 증가하는 스마트폰 소비 전력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기술 고도화에 나섰다.

 

SKT는 글로벌 모바일 AP 제조사 미디어텍, AI 경량화 전문 스타트업 노타와 협력해 온디바이스 AI 기반 단말 소비전력 절감과 관련된 초기 단계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3사가 개발한 기술은 단말이 이동통신 기지국과 데이터를 주고받을 때 송·수신 완료 이후에도 일정 시간 기지국과 연결을 유지하는 데 사용하는 전력을 최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됐다.

 

우선 SKT는 최근 통화 이외에 상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활용이 이뤄지는 이용 행태를 고려할 때 연결 유지를 위해 사용되는 전력 절감이 필요하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에 단말 자체로 일정 시간의 트래픽 발생 여부를 예측하고 단말과 기지국 사이의 연결 상태를 최적으로 제어하는 기술을 연구해왔다.

 

특히 사용자 데이터 발생의 원천이 되는 스마트폰이 서버단보다 트래픽 예측에 적합하다고 보고 온디바이스 AI 형태로 기술을 구현할 수 있는 스타트업, 글로벌 모바일 AP 제조사와의 공동 연구를 진행했다.

 

이에 3사는 단말 전력 효율화에 적합한 AI 모델을 선정한 후 스마트폰에서 저지연·저전력으로 동작할 수 있는 양자화(Quantization, 신경망을 구성하는 파라미터의 데이터 타입을 단순화), 가지치기(Pruning, 신경망을 구성하는 레이어·노드 중 성능 기여도가 낮은 것을 축소·삭제) 등의 기법을 활용해 AI 모델 경량화에 집중했다.

 

또한 경량화된 AI 모델을 실제 스마트폰에 탑재되는 모뎀에 구현해 실시간 동작을 확인했으며 일정 수준 이상의 데이터 발생 예측 정확도를 확보해 스마트폰 소비전력 절감을 효과를 검증했다.

 

특히 이번 연구는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온디바이스 AI’에 대한 통신 영역의 선제 연구개발 사례인 동시에 제조사가 하드웨어 측면에서 추진하는 배터리 용량 증가, 부품 저전력화 노력 등과 병행할 경우 배터리 지속 시간을 실제로 개선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우선 SKT는 이달 말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24에서 자세한 연구개발 성과를 공개할 예정이며 향후 관련 AI 모델 고도화, 네트워크 연동 시험을 통해 기술 완성도를 높여갈 예정이다.

 

아울러 SKT는 이번 연구 외에도 5G 진화, 6G를 대비해 AI를 활용한 통신 인프라 고도화로 코어망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 페이징(Smart Paging) 기술, 무선망을 대상으로 한 무선망 적응(Link Adaptation) 기술, 가상화 기지국 소비전력 절감 기술 등을 추진하고 있다.

 


관련기사

8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