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산림청, 위성·소형 기지국 결합한 '긴급통신 기술' 개발

산불 등 재난 발생 시 사고·중대재해 대응 위한 위성기술 활용 방안 연구
위성 기반 무선 백홀·SKT 소형 기지국 결합해 긴급상황에도 서비스 제공

 

[더테크=이지영 기자] SK텔레콤(이하 SKT)이 위성과 소형 기지국을 결합한 안전 기반을 마련한다.

 

SKT는 긴급통신 기술을 개발해 산불 등 중대재해에 대응하는 사회안전망을 강화한다고 2일 밝혔다.

 

SKT는 산림청 국책과제로 진행되는 ‘산불지역 사고예방 및 재난대응을 위한 저궤도위성 활용 방안 연구’에 참여하고 재난이 발생했을 때 통신 불량으로 인한 산림자원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신속하게 인명 구조에 나설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

 

이번 연구에는 SKT를 비롯해 SK텔링크, 강원대 소방방재학부 백민호 교수 연구팀, 콘텔라, 유알정보기술, 에프엠웍스, 설악이앤씨 등이 참여하고 차량형과 배낭형 2가지 방식의 위성 기반 통신 서비스를 선보인다.

 

SK텔링크는 이번 연구에서 글로벌 위성 인터넷 사업자인 스타링크(Starlink)의 공식 국내 파트너로서 저궤도 위성링크를 제공한다.

 

SKT는 이번 연구를 통해 대형 산불로 통신망이 소실된 산악지역에서 신속하게 긴급 통신망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 유선 네트워크 백홀의 용량을 위성통신 기반 무선 백홀로 보완할 경우 이동통신 인프라 구축이 어려운 산간 등의 지역에서 통신이 가능해져 산림자원, 국민 안전 보호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술은 산림청이 재난 환경에서도 원활한 산불 대응 지휘를 하는 데 지속 사용 가능하며 전국 약 1만7천대 정도 운영 중인 산불 감시원 전용 스마트폰의 서비스 지역 확대와 재난안전통신망 단말기 연동까지 제공해 효과적인 산불 예방과 대응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SKT는 이번 연구에서 GNSS(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 인공위성을 이용해 지상에 있는 특정 대상체의 위치·고도·속도 등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 정밀 측위 기술을 접목해 산림지역 정밀 측위도 실증한다.

 

이와 함께 SKT는 미국 스위프트 내비게이션(Swift Navigation)과 협력을 통해 측량장비, 지상 통신망을 연결하고 GNSS 측위 오차를 보정할 계획이다.

 

기존에는 지형 요인으로 통신 품질이 저하되는 지역에서 측량장비의 오차 보정이 어려웠는데 이번 연구를 통해 재난 대응뿐만 아니라 정확한 산림 측량, 임도 설계를 할 수 있는 기술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SKT는 안정된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위성통신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 위성통신 용량을 키우는 기술과 위성망·지상망의 연동을 최적화하는 기술을 개발 중이며 이러한 위성통신 선행기술들을 자사 이동통신 인프라에 통합해 운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특히 SK텔링크와의 협업을 통해 향후 스타링크코리아가 주파수 사용 허가를 취득한 후 본격 실증을 추진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8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