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금융 데이터 결합 통해 금융소외계층 돌파구 마련

SK ICT 3사-하나금융그룹, 신사업 추진 협약 맺어
가명정보 결합 방식으로 차세대 신용평가 모형 개발

 

[더테크=전수연 기자] SKT ICT 패밀리 3사와 하나금융그룹 3사 등 6개사가 통신·금융 간 데이터 결합으로 금융 거래 소외계층의 신용평가를 돕는다.

 

SK텔레콤·SK브로드밴드·11번가와 하나은행·하나증권·하나카드는 하나은행 본사에서 ‘통신·금융·미디어·유통 데이터 결합 신사업 추진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금융거래 이력이 부족한 대학생·주부·사회초년생 등은 신용평가를 받기 어려워 대출 심사에 고충을 겪곤 했다.

 

이에 SK ICT 3사는 각 사의 데이터를 개인신용평가에 추가, 활용할 예정이다. 하나금융그룹은 차세대 신용평가 모형 개발이 완료되면 이를 개인 대출 심사과정에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협약을 맺은 6개사는 차세대 신용평가 모형 개발을 위해 이동통신 금융 및 온라인 정보 등을 가명정보 결합 방식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SK텔레콤 관계자는 <더테크>에 “가명결합은 허용된 개인 데이터를 비식별조치해 개인정보를 가명처리하고 새로운 아이디를 부여하는 것과 같다. 비식별조치로 개인정보는 보호하고 정보량은 키운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SK ICT 3사와 하나금융그룹은  데이터 결합으로 기존 통신·금융 상품 고도화와 고객맞춤형 상품 타겟팅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데이터 기반 신규 상품 발굴 계획도 밝혔다.

 


관련기사

8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