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기후산업국제박람회서 환경보호 솔루션 전시

에너지 소비 효율 높이는 가전 기술 공개
관람객, 제품 체험으로 환경개선 동참

 

[더테크=전수연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자사의 노력을 기후산업국제박람회(World Climate Industry EXPO 2023)에서 공개한다.

 

양사는 25일부터 2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기후산업국제박람회에 참가한다. 기후산업국제박람회는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세계 기후산업 분야의 최신 기술과 정책을 선보이는 자리다. 

 

이번 행사는 ‘기후 위기를 넘어, 지속 가능한 번영으로 가는 길’을 주제로 기후 위기 대응 방안을 소개하고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해 관람객의 참여를 이끌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바이오 플라스틱, 해양 폐소재 재활용 △생산 과정 프레스 공정 축소 및 도장 공정 삭제 △솔라셀 리모트와 에코패키지 △핵심부품 평생보증, 미세플라스틱 저감 세탁 등 리사이클링 과정을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또 지속 가능하게 하는 반도체 기술을 주제로 △탄소 저감 △수자원 활용 △폐기물 재활용 △오염물질 저감 등 친환경 분야의 세부 목표를 공개했다. 삼성SDI는 △배터리 친환경 스토리 △더 좋은 배터리를 만들기 위한 노력 △기후 대응을 위한 선제적 활동 등을 영상 콘텐츠로 준비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부스 제작에서부터 지난 4월 사용했던 나무 합판 등의 구조물을 재사용하고 폐섬유 패널과 폐플라스틱 판재를 마감재로 활용해 환경 보호에 일조했다.

 

 

LG전자는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기술 △재활용 소재를 적용한 가전 △LG 씽큐 기반 에너지 모니터링 등 탄소중립을 의미하는 ‘넷제로(Net Zero) 하우스’ 테마로 전시공간을 채웠다.

 

LG전자는 재활용 플라스틱을 적용한 제품들과 △공기열을 이용해 냉난방과 온수를 공급하는 히트펌프 시스템 보일러 △프리미엄 환기시스템 △AI 엔진을 갖춘 상업용 시스템에어컨 ‘멀티브이 아이(Multi V i)’ 등 고효율 공조 솔루션을 선보였다.

 

하트펌프 시스템 보일러는 화석연료 대신 외부 공기에서 얻는 열에너지를 에너지원으로 사용해 기존 가스, 전기 보일러 대비 탄소 배출량이 적고 에너지 효율이 높다. 프리미엄 환기시스템은 고효율 전열교환기 탑재로 냉방 및 난방 에너지를 각각 60%, 74% 회수해 에너지를 절약한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은 “제품이 생산돼 폐기되기까지의 전 여정에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일 수 있는 제품과 솔루션을 지속 선보여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7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