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기반 ‘푸드 에코시스템’ 선보일 삼성전자

비전 AI 기술로 식재료 관리해주는 냉장고와 화구 경계 없는 인덕션
식재료 관리부터 맞춤형 식단·레시피 제안해주는 유기적 서비스 연결

 

[더테크=이지영 기자] 삼성전자가 다음달 9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릴 CES 2024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삼성만의 푸드 생태계를 선보인다.

 

전시회에서 삼성전자는 2024년 ‘비스포크 냉장고 패밀리허브 플러스’와 ‘애니플레이스(AnyPlace) 인덕션’, ‘삼성 푸드(Samsung Food)’ 서비스의 유기적 연결을 통한 주방 경험을 전달한다.

 

삼성전자의 패밀리허브는 지난 2016년 출시돼 CES 혁신상을 8회나 수상한 제품으로 주방을 조리만을 위한 공간이 아닌 엔터테인먼트와 소통의 공간으로 재해석한 홈 IoT 허브다. 올해 신제품은 한층 강화된 AI로 식재료를 관리하고 음식물 쓰레기를 줄일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무형 삼성전자 DA사업부 CX팀장(부사장)은 “삼성전자는 한층 진화한 AI 기술을 기반으로 냉장고·인덕션과 같은 하드웨어와 삼성 푸드로 대표되는 소프트웨어가 매끄럽게 연동된 푸드 에코시스템을 구축했다”며 “더 많은 소비자들이 삼성의 에코시스템 안에서 편리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혁신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AI 비전 인사이드(AI Vision Inside) 기능은 냉장고 내부 카메라가 식재료를 촬영해 푸드 리스트를 만들어준다. 자동 기록된 식재료 입고일을 토대로 보관 기한을 설정해 관리를 도와준다. 기존 제품보다 넓어진 공간 인식을 통해 수납된 식료품을 확인할 수 있고 냉장고 문을 열지 않아도 우유나 계란 등의 잔량을 바로 파악할 수 있다.

 

애니플레이스 인덕션은 7형 와이드 터치 LCD가 적용돼 패밀리허브 냉장고와 같이 주방에서 스크린 경험을 제공한다. 이 제품은 인덕션에 사각형 모양의 시트 코일을 적용해 기존 원형 코일 대비 공백이 적은 것이 특징으로 화구 경계 없이 상판 어느 곳에서나 다양한 용기로 균일하게 조리할 수 있다.

 

삼성푸드는 AI 비전 인사이드 기능으로 냉장고에 보관 중인 식재료 기반의 레시피를 추천해준다. 삼성푸드에서 찾은 레시피를 대형 스크린으로 확인하면서 조리할 수 있고 오븐이나 인덕션으로 전송하면 메뉴에 맞는 최적의 값을 자동으로 설정해준다.

 

아울러 음식 사진 한 장만 있으면 그 안에 들어간 식재료를 인식하고 비슷한 레시피를 찾아주고 글루텐 프리, 유제품 프리 등 사용자 취향에 맞춘 레시피 개인화 기능도 지원한다.


관련기사

7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