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WS 리인벤트와 한컴의 AI 발표

[주간 Tech Point] 12월 첫째 주 테크 뉴스 큐레이션

‘주간 Tech Point’는 금주의 소식을 톺아보고 정리한 뉴스 큐레이션 콘텐츠입니다. 한 주를 돌아보며 독자 여러분께 한 번 더 알려드리고 싶은 소식과 그 외 이슈들을 함께 모아봤습니다.

 

 

[더테크=전수연 기자] 12월 1주차 ‘주간 Tech Point’는 AWS(Amazon Web Services)의 신규 기능 탑재 소식부터 살펴보겠습니다.

 

AWS는 지난달 27일(현지시간)부터 12월 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하는 클라우드 행사 ‘AWS 리인벤트(re:Invent)’에서 새로운 기능들을 선보였습니다.

 

우선 새로운 서버리스(serverless)는 서버 환경 인프라 구축에 대한 고민 없이 애플리케이션 개발·운영 환경을 지원하는 기술입니다. 이번에 발표된 기술은 애플리케이션을 확장하고 맞춤형 솔루션을 구축할 수 있는 ‘아마존 오로라 리미트리스 데이터베이스’와 고가용성 캐시를 생성·확장할 수 있는 ‘아마존 엘라스티캐시 서버리스’, AI를 활용해 워크로드 예측·리소스 최적화의 ‘아마존 레드시프트 서버리스’의 세 가지 기술입니다.

 

아마존 엘라스티캐시 서버리스는 사용자의 인프라 프로비저닝이나 구성없이 1분 이내에 고가굥성 캐시를 생성하는 기능입니다. 여러 가용 영역에 걸쳐 데이터를 자동으로 복제하고 모든 워크로드에 대해 가용성을 제공합니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저장데이터와 애플리케이션 컴퓨팅 비용만으로 작업을 진행하고 레디스와 멤캐시드 호환 배포 옵션에 모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번에 발표된 기업용 AI 어시스턴트 ‘아마존 Q’는 여러 기업의 요구사항을 만족시킬 수 있도록 설계됐습니다. 기업 사용자에 대해 역할과 권한에 따라 맞춤 기능을 제공하고 AI 모델 학습을 위해 사용자 데이터를 활용하지 않아 보안이 고려됐습니다.

 

개발 측면에서 아마존 Q는 생성형 AI 기반의 앱들과 마찬가지로 질문에 따라 인용문과 출처 링크가 포함된 간결한 답변을 제공합니다. 사용자는 후속 질문으로 더 자세한 정보를 얻거나 ‘아마존 Q로 문제 해결’이라는 기능으로 오류를 조사하고 수정사항을 제안하도록 할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AWS, 3종의 서버리스 혁신 기능 발표)
(관련기사: AWS, 생성형 AI 기반 어시스턴스 ‘아마존 Q’ 발표)

 

AWS가 차세대 자체 설계 칩 제품군 ‘AWS 그래비톤4(AWS Graviton4)’와 ‘AWS 트레이니움2(AWS Trainium2)’를 발표했습니다.

 

두 칩은 머신러닝 트레이닝과 생성형 AI 애플리케이션을 포함한 기업 워크로드에 대해 개선된 성능과 에너지 효율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AWS는 AMD, 인텔, 엔비디아와 같은 타사의 하드웨어를 비롯해 다양한 유형의 인프라를 제공합니다.

 

그레비톤4는 기존 프로세서 대비 최대 30% 향상된 컴퓨팅 성능과 50% 늘어난 코어, 75% 늘어난 메모리 대역폭을 제공합니다. 또 모든 고속 물리 하드웨어 인터페이스를 암호화해 보완성을 높였습니다.

 

트레이니움2는 AI 훈련용 칩으로 최대 수조 개의 파라미터를 보유한 파운데이션 모델과 LLM(대규모언어모델)을 위해 제작됐습니다. 1세대 대비 4배 빠른 학습 성능과 3배 많은 메모리 용량을 제공하면서 전력 소모량은 절반까지 개선했습니다.

 

이와 함께 AWS는 모델 선택권을 확대하고 사용자가 비즈니스에 적절한 생성형 AI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도록 돕는 아마존 베드록(Amazon Bedrock)의 신기술을 공개했습니다. 베드록은 LLM, AI21랩스, 앤트로픽, 메타 등 아마존의 파운데이션 모델에 접근할 수 있는 완전 관리형 서비스입니다.

 

AWS가 제공하는 모델은 △앤트로픽 클로드 2.1 △메타 라마 2 70B △코히어 커맨드 라이트 △스태빌리티 AI 스테이블 디퓨전 XL1.0 등을 포함해 다양한 최신 버전들로 구성됐습니다. 또 아마존 타이탄 텍스트 임베딩과 타이탄 텍스트 모델에 ‘이미지 생성기’, ‘멀티모달 임베딩’을 도입해 사용자가 모델을 활용해 생성형 AI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는 데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합니다. 

 

아울러 AWS는 엔비디아와 최첨단 인프라와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전략적 협력을 확대합니다. 양사는 차세대 GPU, CPU, AI 소프트웨어를 갖춘 엔비디아의 최신 멀티노드 시스템부터 AWS 니트로 시스템 고급 가상화, 보안, 엘라스틱 패브릭 어댑터 상호 연결 등 기술들을 결합할 예정입니다.

 

이번 협력은 초기 ML 선도 기업에게 최첨단 기술을 발전시키기 위해 필요한 컴퓨팅 성능을 제공하면서 생성형 AI 시대를 촉진해온 양사의 오랜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합니다. 또 AWS와 엔비디아가 협력하는 프로젝트 세이버 슈퍼컴퓨터는 아마존 가상 프라이빗 클라우드 암호화 네트워킹과 아마존 엘라스틱 블록 스토어 스토리지와 같은 AWS 서비스와 통합돼 엔비디아가 포괄적인 AWS 기능에 접근할 수 있게 됩니다.

 

(관련기사: AWS, 차세대 프로세서 그래비톤4·트레이니움2 공개)
(관련기사: 모델 선택권 넓힌 'AWS 베드록' 신기능 공개)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가 지난달 2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사 AI 사업 전략과 기술을 공개했습니다.

 

한컴 어시스턴트는 스마트 문서 작성 엔진을 기반으로 여러 LLM과 연결돼 작동하는 AI 지능형 문서 작성 도구입니다. 자연어로 명령 시 LLM을 거쳐 내용을 이해하고 의도를 분석해 자동 문서 생성을 돕습니다.

 

한컴은 AI 기술과 SDK(소프트웨어 개발 키트) 기술을 결합한 문서 기반의 질의응답 시스템도 개발하고 있습니다. 이 시스템은 사용자가 보유한 문서 정보를 데이터베이스로 활용해 자연어로 답변합니다. 이는 환각현상을 최소화할 수 있고 구축형으로 제공되며 보안이 강화됐습니다.

 

한컴 SDK는 문서 자동분류, 데이터 추출, 문자검출 인식 등을 지원합니다. 특히 자동화 시스템 내에서 반복되는 사용자 업무를 단축시키고 스프레드 업무를 대신하며 공공프로젝트에 적용된 사례도 있습니다.

 

한컴은 문서 소프트웨어를 넘어 지능형 자동화로 핵심 기술 확보에 집중했습니다. 그동안 한컴이 집중한 것은 기존, 신규 개발의 자산을 모듈화하는 것이었으며 이를 통해 한컴은 핵심 기술 공급회사로 탈바꿈했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한컴은 해당 AI 기술과 SDK의 베타서비스를 넘어 내년 상반기 정식 서비스할 계획을 밝혔습니다. 또 다양한 산업 분야의 자동화 시나리오를 흡수해 지능형 자동화시장에 나섭니다.

 

(관련기사: [현장] 한컴 SDK로 신규 '문서 AI 서비스' 확대된다)
(관련기사: ‘한컴 어시스턴트’ 발표, 한국판 코파일럿 목표)

 

 

 

KT SAT가 미국 항공우주회사 ‘스페이스X’와 스타링크(Star_link_) 위성인터넷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입니다.

 

스타링크는 고속, 저지연 인터넷을 제공하기 위해 스페이스X가 설계·운영하는 저궤도 위성통신 시스템입니다. 우선 KT SAT는 모빌리티 분야에 집중하고 정지궤도와 저궤도 위성 간의 시너지 창출을 위해 스타링크를 도입합니다.

 

KT SAT는 정지궤도의 연속, 안정된 통신, 저궤도의 저지연, 고속 통신을 함께 제공해 선박 이용자에게 최적의 통신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자체 보유 정지궤도 위성으로 선박 업무에 필요한 통신을 제공해온 만큼 정지궤도 통신이 서비스의 끊김 없는 최저보장속도를 지원할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아울러 KT SAT는 스타링크가 타 제휴사와 비교해 다른 점은 자체 보유 자원과 스타링크를 통합해 제공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또 전문 기술인력으로 운영되는 고객센터에서 유지보수를 지원하고 다양한 해양솔루션을 이용하도록 선박의 경제운항, 지능형 선대관제, 데이터 사용량 관리 등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KT SAT-스페이스X, '스타링크'로 해양통신 지원)

 

 

 


관련기사

2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